EP&C News UPDATED. 2017.12.15 금 17:17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생기원, 동남지역본부 신청사 준공…’300여 종의 기자재와 장비’부산 사상구에 2만 4319㎡ 규모로 갖추고 지역산업 고도화 지원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2.04 13:25

[EPNC=양대규 기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지역본부가 부산광역시 사상구 덕포동에 신청사를 건립하고 12월 5일 준공식을 갖는다. 신청사는 부산광역시가 제공한 부지 2만 4319㎡에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됐다. 건립에는 국비 335억 원과 시비 100억 원, 민간 15억 원 등을 합쳐 총 450억 원이 들었다.

생기원은 현장밀착형 기술 지원을 위해 전국에 걸쳐 3개 연구소, 7개 지역본부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부산을 비롯해 진주, 양산, 창원, 김해 등 동남권 전략·특화산업 고도화를 목적으로 2004년 동남지역본부를 세웠다. 부산대학교 내에 둥지를 틀고 지역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기술 지원을 시작한 동남지역본부는 2007년 부산지사과학산업단지로 이전한 지 10년 만에 자체 청사를 갖게 됐다. 

생기원 동남지역본부는 해양·수소·풍력에너지 등 저탄소 에너지 자원 확보 및 여기 활용되는 고효율 부품소재 기술 개발을 위해 에너지플랜트, 정밀가공제어, 첨단표면공정, 수송기계부품의 4개 연구그룹에 120여 명이 근무한다. 본부는 최근 5년간 215건의 기술이전을 완료하고, 상시적으로 현장의 기술 애로에 대응하고 있으며, 맞춤형 기술 지원을 통해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파트너기업 347개를 운영 중이다. 

대표적으로 조선, 해양 등의 플랜트 산업 전반에 활용될 수 있는 ‘저온 진공 침탄기술’을 개발해, 양산시 소재의 피팅 밸브 제조기업 ㈜비엠티에 이전함으로써 연 100억 원 규모의 수입대체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저온 진공 침탄기술은 플랜트 산업용 계측장비 연결부위에 쓰이는 밸브의 내구성과 체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500℃ 이하의 저온 진공상태에서 밸프 표면에 탄소를 다량 주입하는 기술이다. 

신청사는 37억 원 규모의 ‘겐트리 대형 3차원 측정시스템’을 포함해 다상유동 플로우룹(Flow Loop) 시험평가설비(34억 원), 1만t 형단조프레스(22억 원), 플라즈마 융·복합 시스템(9억 원) 등 300여 종의 첨단장비와 시설을 갖췄다. 동남지역본부는 지역 중소·중견기업들이 첨단 기술 개발 인프라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형 실험실을 운영하는 등 지역 기술혁신 거점으로써의 역할에 집중할 계획이다. 

생기원 이성일 원장은 “조선, 철강, 석유화학 등 전통적 제조업의 메카인 부산·경남 지역은 오랜 전통만큼 기술혁신의 씨앗이 뿌리내릴 토양이 충분히 다져진 곳”이라며, “동남지역본부가 최첨단 장비와 시설, 전문인력을 토대로 신산업의 용광로에 불을 지펴 침체된 지역경제를 뜨겁게 달궈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석우 동남지역본부장도 “신청사 이전을 계기로 향후 10년간 박사급 연구인력을 포함, 200명 수준으로 연구 및 지원 인력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앞으로 미래 에너지 시스템과 관련 부품소재 원천기술 개발에 주력해 조선해양, 수송기계, 항공산업 등 지역 특화 산업을 적극 육성·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동남지역본부#저온 진공 침탄기술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