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서 교류 지원
상태바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서 교류 지원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12.0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삼성전자가 오늘 2일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를 열었다.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는 삼성전자가 지난 1년간 육성한 스타트업의 성과를 알리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장으로 스타트업, 투자자, 기업 관계자 등 스타트업과 혁신 기술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돼 1년간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대표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노다멘 이원준 대표, 딥핑소스 김태훈 대표,
작당모의 윤정하 대표, 카운터컬쳐컴퍼니 심재원 부대표

이번 데모데이에는 딥핑소스, 카운터컬쳐컴퍼니, 노다멘, 캐치잇 플레이 등 20개 스타트업이 참가해 지난 1년간의 성과를 선보이고 파트너십 연결, 투자 유치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는다.

올해 초 K-POP 트레이닝 서비스를 론칭한 '카운터컬쳐컴퍼니' 손상원 대표는 "디지털 마케팅 전개를 위한 기술 지원, 전략 수립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빠르게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었고 출시 20일만에 목표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미술작품의 감상과 거래를 위한 플랫폼을 운영하는 '노다멘'은 최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와 협력해 삼성 스마트 TV 전용 애플리케이션 '파트론'을 론칭했다. 노다멘 이원준 대표는 "C랩 아웃사이드로 선정돼 삼성전자와 협업이 가능했다. 앞으로 사업을 진행하는데 큰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영어 학습 애플리케이션 '캐치잇 플레이' 최원규 대표는 "C랩 아웃사이드의 안정적 사업 환경 덕에 우수 인력의 채용이 2배 가까이 늘고, 팀의 기술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C랩 아웃사이드로 선발된 스타트업은 1년간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 내 전용 사무공간 ▲삼성전자 전문가 멘토링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삼성전자 임직원 대상 판매 사이트 입점 지원 ▲1억 원의 사업지원금 등을 받을 수 있다.

행사 참여자는 스타트업 관계자와 1:1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통해 사업·기술 협력 등 투자 관련 협의를 나눌 수 있으며, 행사 종료 이후에도 데모데이 홈페이지를 통해 협력을 논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