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에 5년 간 수소전기트럭 4000대 보급한다
상태바
현대차, 중국에 5년 간 수소전기트럭 4000대 보급한다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0.11.0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혜진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5년까지 중국에 수소전기트럭을 4000대 이상 보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는 중국 징진지(베이징, 톈진, 허베이성 등 수도권)와 장삼각(상하이, 장쑤성, 저장성, 안후이 등 경제 도시) 지역 파트너사들과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27일엔 상해전력고분유한공사 등 3개사와 ‘장강 삼각주 지역 수소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맺었다. 4사는 2025년까지 장삼각에 3000대가 넘는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 보급 ▲수소전기 상용차 운영회사 설립을 통해 장강 삼각주 지역의 주요 물류 기업에 차량을 보급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4일엔 중국강연집단 안타이과기고분유한공사 등 2개사와 ‘징진지 지역 수소전기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도 체결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 보급을 담당한다. 3사는 2025년까지 1000대의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은 “중국은 잠재력이 가장 큰 시장 중 한 곳”이라며 “중국 시장에 차량 판매뿐만 아니라, 수소차 리스, 충전소 운영 등 수소 생태계 전반에 걸친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