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전기차 온실가스 감축 효과 실증
상태바
SK텔레콤, 전기차 온실가스 감축 효과 실증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0.10.2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혜진 기자] SK텔레콤이 SK렌터카, 소프트베리와 전기차의 온실가스 감축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SK렌터카는 28일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윤민호 사업개발실장과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을 포함한 3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전기차 사용자 확산을 통한 지구온난화 방지 및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함께 추진키로 하는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3사는 내년까지 환경부의 온실가스 감축 사업 승인을 목표로 ▲온실가스 감축량 실증에 필요한 모니터링 장치, 운영 솔루션 개발 및 제공 ▲온실가스 감축사업 정부 등록 및 배출권 확보 ▲향후 온실가스 감축사업 정부 승인 시 사업 참여자인 전기차 이용자에게 혜택을 분배하는 환경 조성 ▲향후 온실가스 감축 사업 확대 등에서 힘을 모은다.

이번 실증 사업의 주요 거점은 전기차 보급률이 가장 높은 제주도로 선정했다. 향후 국내 전기차 시장 성장에 발맞춰 전국으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3사는 지구 온난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일반 전기차 이용자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