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국제적 멸종위기종 양도·양수 의무 면제 종 확대 추진
상태바
환경부, 국제적 멸종위기종 양도·양수 의무 면제 종 확대 추진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0.08.3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환경부는 8월 31일부터 철갑상어류 등 12종을 국제적 멸종위기종 양도·양수, 폐사·질병신고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제적 멸종위기종과 그 가공품을 거래하는 경우 양도·양수와 폐사 신고를 하도록 엄격히 규정하고 있으나 2018년부터 국내에서 대량으로 증식돼 신고의 필요성이 낮은 일부 종에 한해서만 고시로 지정해 신고 의무를 면제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면제되는 종은 총 12종으로 △양서류인 멕시코도룡뇽과 △식용 어류인 철갑상어목, 유럽뱀장어 등 어류 2종, △푸른산호 등 산호류 8종과 △국내 자생종으로 증식이 쉽고 원예용으로 거래가 활발한 주목 등 동물 11종, 식물 1종이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은 국내 거래 시 신고를 이행해야 하나, 대량 증식돼 유통되는 종은 신고가 불필요한 경우가 많다"라며, "이번 신고제외 대상종 확대를 통해 민원불편을 해소하고 국제적 멸종위기종 관리제도에 대한 실효성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