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 내 신기술 실증을 위한 규제특례 도입
상태바
연구개발특구 내 신기술 실증을 위한 규제특례 도입
  • 김정진 기자
  • 승인 2020.05.2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김정진 기자] 연구개발특구 내 신기술 실증을 위한 규제특례(이하 ‘실증특례’)를 허용하는 내용을 포함한 「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되었다.

이에 따라 연구개발특구 내 개별 연구자 등이 연구개발 과정 중 신기술 실증에 있어 규제로 인한 애로사항 발생 시, 전(全) 분야에 대해 실증특례를 받을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되었으며, 기존 5개 특구(대덕, 광주, 대구, 부산, 전북)와 작년에 지정된 6개 강소특구(김해, 안산, 진주, 창원, 청주, 포항)가 그 대상이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이하’과기정통부‘) 추후 하위법령 개정을 통해 실증특례의 신청 절차, 심사 기준 등 실증특례 운영에 필요한 세부사항을 마련하고, 연구개발특구 내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신기술 실증특례 수요 기술을 적극 발굴할 예정이며, 또한, 실질적인 운영에 있어서도 연구개발특구가 보유한 실증 인프라와 연계를 통해 신기술 창출에 있어 보다 큰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권석민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이번 특구법 개정안 통과는 연구개발특구가 신기술 창출의 요람으로 나아가는데 초석이 되는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말했고, “추후 운영에 만전을 기해 연구개발특구 내 연구자들이 신기술 창출에 있어 규제가 문제되지 않도록 하겠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