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출연(연), 보유재원·인프라를 활용해 경제활력 제고에 기여
상태바
과학기술 출연(연), 보유재원·인프라를 활용해 경제활력 제고에 기여
  • 김정진 기자
  • 승인 2020.05.2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김정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원광연, 이하 ‘연구회’)는 코로나 19 대응을 위하여 과학기술 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연구개발적립금을 중소기업 지원, 일자리 창출, 감염병R&D 수행 등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5월 20일(수) 정기이사회를 개최하여 연구회 소관 연구기관의 사업계획 및 예산변경(안)을 승인하였으며, 여기에는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적립금 사용계획이 포함되었다.

사용계획이 보류된 연구개발적립금 544억원 중 코로나19 대응을 위하여 총 305억원을 편성하여 3,453개 중소기업 지원 및 281개 일자리 창출등 출연(연)의 인프라, 역량을 활용한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사업에 착수하게 되었다.

구체적으로는 중소기업 지원에 284억원을 편성하여 출연(연)이 보유한 인프라와 지역조직, 인력, 연구성과 등을 활용한 중소기업과의 공동연구와 연구매칭, 기술과 상용화 개발 지원, 수수료 감면 등의 직·간접적인 R&D 활동 지원으로 중소기업이 혁신역량 유지 및 제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연구일자리 창출에 10억원을 투입하여 59명의 신규 인력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며, 중소기업 연구인력과의 공동연구(연구기관으로 인력 파견)를 통하여 연구인력 222명의 인건비 지원으로고용이 유지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감염병 R&D에도11억원을 투입하여 면역진단기술 최적화 연구,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독성 및 유효성 평가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과학기술 출연연구기관은 승인된 사업계획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권석민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과학기술계가코로나 19대응에 역량을 결집할 때이며, 과학기술출연연구기관이 그 중심이 되어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라며, “자체적인 재원뿐만 아니라 추경 및 2021년 예산에도 연구일자리 확보 등을 위한 재원을 적극 확보하여 경제활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