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위·매핑에 자신 있는 학생들 모여라" 네이버랩스, 온라인 챌린지 개최
상태바
"측위·매핑에 자신 있는 학생들 모여라" 네이버랩스, 온라인 챌린지 개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4.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7일까지 진행, 온라인 실시간 순위 확인·· 6개팀에 다양한 혜택 부여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네이버랩스 매핑&로컬라이제이션 챌린지'가 오늘부터 시작된다. 본 챌린지는 네이버랩스가 자체 구축한 정밀지도 데이터를 국내 기술자들과 공유함으로써 시각적 측위(Visual Localization) 기술과 관련된 연구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취지로 준비됐다. 

국내 대학교에서 관련 분야를 연구 중인 내국인 대학(원)생이라면 누구나 챌린지에 참여할 수 있으며, 최대 3명까지 팀을 이룰 수 있다. 참가자들은 네이버랩스가 제공한 임의의 사진과 매핑 공간에 대한 데이터가 포함된 여러 실/내외 데이터셋 중 하나 이상을 선택한 뒤, 해당 사진이 촬영된 구체적인 장소의 정보값을 제출하면 된다.

위치 정보값 추정에 사용하는 방법론에는 별도의 제한이 없으며, 6월 27일까지 추정한 위치 정보값을 최종 업데이트하면 끝이다. 순위는 온라인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가장 정확한 위치 정보값을 제출한 6팀에는 총 2000만 원 규모의 상금이 주어지며, 1위 팀 전원에게는 네이버랩스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또, 모든 수상 팀들은 7월 8일 예정된 'KCCVKorean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2020'에서 발표하게 될 예정이다. 

백종윤 네이버랩스 자율주행그룹 부문장은 "챌린지 기간 중 대학 연구자들이 온전히 연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내 해당 분야의 기술 수준을 한층 더 고도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랩스 자체 기술로 구축한 실내외 고정밀 지도 데이터

한편, 네이버랩스는 자율주행머신을 활용해 도심 내 이동이 자동화되는 미래도심환경(A-CITY)을 겨냥한 기술을 연구 중이다. 그 일환으로 고정밀 지도(HD맵)와 고정밀 측위 기술을 고도화 중이다. 성과로는 지난 2019년 컴퓨터 비전·딥러닝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지닌 ‘CVPR 2019’ 학회에서 글로벌 IT기업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R2D2 기술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