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딩, 명상, 스케줄러·· ‘셀럽 목소리 마케팅’ 도입처 확대
상태바
리딩, 명상, 스케줄러·· ‘셀럽 목소리 마케팅’ 도입처 확대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2.0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최근 유통 업계에서 부는 셀럽 마케팅 바람이 ‘목소리’ 마케팅으로 더욱 세분화되는 추세다.

명상&수면 앱 1위의 캄(Calm)은 기존의 젠틀하고 스마트한 이미지에 예능을 통해 친근함까지 더한 배우 이상윤이 한국어 내레이션으로 참여시켰다. 특유의 부드럽고 안정된 목소리가 캄의 ‘굿나잇 스토리’ 콘텐츠에 어울렸다는 평이다.

캄은 이전에도 할리우드의 톱스타 매튜 맥커너히가 직접 내레이션에 참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캄의 CPO 던 왕은 “앞으로도 명상과 수면 스토리에 맞는 목소리의 유명 연예인이나 인플루언서들이 직접 한국어로 읽어주는 콘텐츠를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우 이상윤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명상앱 캄(Calm)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와의 협력을 통해 AI 스피커 ‘누구(NUGU)’에 ‘누구 셀럽 알람’과 ‘SMTOWN 스케줄’ 등의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첫 셀럽으로 레드벨벳 아이린의 목소리를 담았으며 SK텔레콤의 음성합성 기술을 통해 사용자는 아이린의 목소리로 일정 등 다양한 알람을 제공받을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IT업계의 문화·예술 콘텐츠가 유명인의 목소리와의 결합을 통해 모바일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더욱 친숙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읽는 책'이 아닌 '듣는 책' 오디오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명인들의 참여도 높아지고 있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의 ‘셀럽 오디오북’, 전자책 구독 서비스 업체인 밀리의 서재 ‘리딩북 서비스’ 등을 통해서다.

이들 서비스에는 배우 최민식, 이병헌, 정해인, 김하늘, 이상윤 등과 배철수, 장재인, 폴김, 아이돌인 워너원, AOA 등이 낭독에 참여했다. 이 중 정해인은 네이버 오디오클립 셀럽 오디오북을 통해 ‘오 헨리 단편선’ 7권을 완독했으며 약 2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최근 활발히 연구되고 있는 딥러닝 음성합성 기술을 기반으로 유명인의 목소리를 학습이 이뤄지면, 향후 보다 다양한 콘텐츠에 셀럽 보이스가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유명인 목소리를 활용한 콘텐츠가 사용자의 흥미와 몰입도 향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를 활용해 상대적으로 유명인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젊은 층의 콘텐츠 참여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