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6.21 목 19:06

상단여백
HOME 뉴스 부품·센서
자일링스, OFC 2018서 7나노 위한 112G PAM4 트랜시버 기술 시연
이나리 기자 | 승인 2018.03.14 10:17

[EPNC=이나리 기자] 자일링스는 OFC 2018 (Optical Fiber Communication Conference and Exposition 2018)에서 광학 네트워킹 부문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였다. 

자일링스는 16나노미터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포트폴리오에 58G PAM4 트랜시버를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광학 네트워크를 위한 혁신적인 112G PAM4 전기 신호화 기술을 시연해 참석자에게 네트워킹의 미래에 대한 간략한 통찰을 제공했다. 

클라우드 서비스, 5G의 도입으로 인한 데이터 트래픽의 증가는 네트워크 내에서 증가하는 대역폭 요구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 문제에 직면하게 됐다. 라우터와 스위치에서의 라인 카드 포트 밀도와 광학 표준 개선 그리고 광학 네트워크 대역폭 업데이트는 대역폭에 대한 요구를 비용 효율적으로 충족시키기 위해 해결되어야 할 가장 큰 제한 요소다. 58G와 112G 트랜시버로의 전환은 기존의 동일한 풋프린트에서 400G, 800G+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이다. 

자일링스, 58G PAM4 FPGA

112G PAM4 기술 시연

속도와 처리량에 대한 개선의 요구를 예상한 자일링스는 단일 레인에서 풀듀플렉스 112G PAM4 신호화를 시연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112Gb/s 트랜시버를 차세대 광학 네트워킹과 라인 카드 밀도를 해결하기 위한 필수 요소로 간주하고 있으며, 자일링스는 향후 7나노미터 포트폴리오에서 112G 트랜시버가 내장된 프로그래머블 디바이스를 사용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무어 인사이트 앤 스트래티지(Moor Insights & Strategy)의 HPC 및 머신러닝 수석 전문가인 칼 프로인드(Karl Freund)는 "자일링스는 직렬 인터커넥트 기술에서 표준을 주도하고 성능 한계를 극복한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58G PAM4 솔루션을 비롯해 업계 최초의 112G PAM4 데모로 혁신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자일링스의 발표는 광학 네트워크의 대역폭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하는 네트워크 아키텍트를 위한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새로운 58G PAM4 FPGA 

새로운 자일링스 트랜시버 아키텍처는 하이엔드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클래스 디바이스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프로그래머블 로직의 유연성과 58G PAM4 트랜시버를 결합해 기존 시스템의 대역폭 성능을 두 배 가량 효과적으로 개선한다. 

이 디바이스는 기존 25G 백플레인에서 작동할 수 있기 때문에 차세대 애플리케이션에 적용 가능할 뿐만 아니라, 기존 시스템의 수명과 대역폭을 확장시켜 준다. 마이그레이션을 위해 58G 트랜시버가 장착된 새 디바이스는 현재 생산 중인 기존의 버텍스 울트라스케일+ 디바이스와 호환되는 풋프린트를 지니고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 5G 네트워킹, 코어 네트워크(OTN, 이더넷),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애플리케이션을 목표로 한 최신 트랜시버 아키텍처를 통해, 공급업체는 덜 복잡한 소형 설계에서 50G, 100G, 400G 포트를 스케일링하고 테라비트 인터페이스를 구현할 수 있다.

#자일링스#OFC 2018#112G PAM4 트랜시버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