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20 월 17:11

상단여백
HOME EM INDUSTRY 종합 뉴스레터
ETRI, 드론 교통관리체계 필요…핵심보안기술 개발 추진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09.13 12:28

[EPNC=이나리 기자]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지상 150m(미터) 내외 저고도 상공 교통관제 시스템 수립을 위해 상공의 드론을 식별, 불법 드론 운행을 방지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많은 차량운행에 따른 교통관리가 필요하듯 드론도 상용제품이 활성화되면 교통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체계를 위해 드론의 식별, 인증, 주고받는 정보의 암호화, 해킹 등에 대응, 사진 촬영 등 프라이버시 보호 등과 관련된 보안기술, 불법행위 억제기술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ETRI 연구진이 야외에서 드론 비행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일명‘드론’이라고 불리는‘저고도 무인비행장치’는 출시 후 급속도로 인기를 얻어 많은 사람들이 구매하고, 드론과 관련된 다양한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비롯, 국토교통부 등은 급격하게 증가되는 무인비행장치를 위한 교통관리체계를 정립 및 개발하기 위해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감시기술 개발 및 실증시험사업’을 다부처 사업으로 추진중이다. 

또한 비행기 관제시스템처럼 저고도 하늘에서도 교통체계를 만들어 드론에 대한 신뢰성을 보장하려는 수요 또한 꾸준히 요구되고 있다. 향후 드론을 활용한 배송처럼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관련 서비스들의 폭발적 증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저고도 무인비행장치의 교통관리체계 구축은 필수적이다.

연구진에 의해 교통관리체계가 구축되면 안전한 비행을 위한 비행경로 설정, 허가되지 않은 지역으로의 비행 방지, 무인비행장치 간 충돌회피, 허가되지 않은 무인비행장치의 비행 감시,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불법행위 및 사생활 침해 억제 등의 순기능이 기대된다.

ETRI 연구진이 드론 식별인증 모듈과 관련된 기술개발을 하고 있는 모습

연구진은 무인비행장치의 식별과 식별의 위변조 방지 등을 위해 ▲식별인증 모듈 ▲무인비행장치 인증 및 암호화를 위한 모듈 ▲무인비행장치 비행경로 및 비행금지지역 정보 위변조 방지 기술 ▲악성코드 탐지, 대응기술 ▲수집 영상정보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 등을 개발한다.

본 기술이 개발되면 허가된 드론의 경우 비행경로 선정 후 자동적으로 비행 가능 여부를 판단할 수 있게 되며, 안전한 비행도 가능하다. 또한 저고도 무인비행장치를 상업용으로 사용코자 하는 사람들에게도 자동으로 보안 구역을 식별하게 해준다. 이에 따라 드론 관련 규제 등을 기술 개발을 통해 체계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강유성 프로젝트 리더는 “본 기술은 드론과 같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운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 드론에 의한 피해와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오는 2021년 저속/고속 무인비행체 시범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저고도 무인이동체와 지상 무인이동체 간 통신 및 보안 연구 개발도 추가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기술 개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저고도 교통관리체계를 위한 보안과 무인비행장치 핵심기술 개발’사업의 과제로서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