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2.11 월 18:03

상단여백
HOME 뉴스 e비즈니스
시스트란, SK텔레콤 ‘누구’에 인공신경망 한영사전 서비스 개시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08.09 09:40

[EPNC=이나리 기자] 다국어 자동 통∙번역을 지원하는 지능형 언어처리 업체 시스트란 인터내셔널(이하 시스트란)은 SK텔레콤의 인공지능 음성인식 디바이스 누구(NUGU)를 통해 자사 인공신경망 기계번역 솔루션 기반 한영사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한영사전 서비스가 시작되면 NUGU 사용자는 자신이 알고 싶은 영단어를 한국어로 말하고 이에 해당하는 영단어의 발음과 스펠링을 함께 안내 받을 수 있게 된다. 사과에 대한 영어단어를 알고 싶을 경우, ‘아리아, 영어로 사과가 뭐야’ 또는 ‘아리아, 한영사전에서 사과 찾아줘’라고 말하면 NUGU는 해당 영어 단어인 ‘Apple’을 발음 후 ‘A P P L E’ 스펠링도 음성으로 알려준다. 시스트란은 이번 한영사전 서비스를 시작으로 SK텔레콤과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스트란의 인공신경망 기계번역 기술은 이미 다양한 국내외 기업의 비즈니스 영역에서 높은 활용도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총 97개 언어 쌍에 대한 번역이 가능한 PNMT는 도메인 기반 언어처리 솔루션을 통해 고객 비즈니스 분야에 최적화된 번역을 제공하고 있어 업계의 꾸준한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하버드 NLP팀(자연어처리, Natural Language Processing)과 협업을 통해 고성능 오픈소스 기반 인공신경망 기계번역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연구 자료를 지속적으로 발표함으로써 관련 업계 생태계 조성에도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시스트란 대표 지 루카스는 “최근 다양한 AI 디바이스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대하고 있는 가운데 SKT와 함께 관련 시장을 개척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말하며 “성공적인 한영 서비스를 시작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확대를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스트란 인터내셔널은 고전문헌 번역, 법률 번역 등 언어처리 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R&D 투자 및 대외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시스트란#누구#SK텔레콤#인공신경망#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