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민간 산업협력 강화 위한 조직 개편 단행
상태바
KISA, 민간 산업협력 강화 위한 조직 개편 단행
  • 정홍석 기자
  • 승인 2016.02.2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공공기관 기능 조정에 따라 개인정보보호(NIA→KISA), 전자문서(NIPA→KISA) 업무가 이관돼 신규 사업도 산업진흥과 정보보호를 균형 있게 추진하도록 관련 부서를 신설하는 등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KISA는 개인정보보호본부 내에 위치정보팀을 신설해 개인의 위치정보의 보호와 위치정보를 활용한 산업 활성화를 동시 추진하고 전자거래, 전자문서 등 인터넷을 이용한 다양한 형태의 산업이 확대됨에 따라 기존 전자문서산업단을 전자거래산업단으로 확대 개편했다.

사이버보안위협 대응·분석을 총괄하는 종합대응팀을 사이버침해대응본부 내에 설치하고 사물인터넷(IoT)의 확산에 맞춰 보안이 내재화된 IoT 산업진흥이 가능하도록 IoT 보안기술팀을 IoT 혁신센터 내에 신설했다.

정보보호R&D기술공유센터 내에 보안기술R&D 1,2팀을 둬 정보보호 핵심원천기술의 조기개발을 추진하고 보안기술확산팀도 신설해 국가R&D기술공유·확산과 R&D기술을 통한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지원을 추진한다.

백기승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은 “정부3.0정책에 따라 지난해 IoT혁신센터, 사이버보안인재센터, 정보보호R&D기술공유센터를 신설해 민간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융합보안 기술개발과 국가 정보보호 수준제고를 위한 성과 확산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