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금고도 IoT로 스마트하게 관리한다
상태바
SK텔레콤, 금고도 IoT로 스마트하게 관리한다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5.10.2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위 선일금고와 스마트홈 연동 금고 개발 협약

SK텔레콤이 국내1위 금고제작업체인 선일금고제작(이하 선일금고)과 스마트홈 연동 제품개발에 대한 사업제휴(MoU)를 10월21일 체결했다.

선일금고는 국내 금고시장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압도적 1위 금고제작업체로 회사명보다는 독수리금고(Eagle Safe), 루셀 등의 브랜드로 더 유명하다. 현재 전세계 80여개국에 다양한 라인업의 금고를 수출하고 있으며 최근 세계명화를 활용한 고객친화적 디자인의 제품과 홈쇼핑과 백화점을 활용해 금고의 대중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 SK텔레콤 국내 1위 선일금고와 스마트홈 연동 금고 개발 협약.

이번 제휴를 통해 양사는 루셀 브랜드의 스마트금고에 SK텔레콤의 스마트홈 플랫폼을 연동할 계획이다. 본 제품 구매고객은 SK텔레콤 스마트홈 앱을 통해 금고의 상태,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으며 도난 감지 시 스마트홈 앱의 비상 알람 기능으로 위험 사실을 통보 받아 경찰에 신고하는 등의 비상조치를 즉각 취할 수 있게 된다.

연동 서비스의 조기 확산을 위하여 양사는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된 신제품 뿐만 아니라 구모델 구매 고객(일부 모델 한정)에게도 부품 변경을 통해 동일한 서비스를 지원하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또 지난 9월 MOU를 체결해 SK텔레콤 스마트홈과 연동된 전용상품을 개발 중인 에스원이나 SK텔레콤의 자회사 NSOK 등 출동보안업체와 연계하여 금고 구입 고객을 위한 전용 출동보안 상품도 동시에 개발할 계획이다.

이는 SK텔레콤의 스마트홈이라는 플랫폼을 매개로 전문 기기(금고)와 전문 서비스(출동보안)가 융합되는 새로운 시도로 SK텔레콤은 향후에도 다양한 제휴사들의 서비스를 스마트홈 플랫폼을 통해 연결시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융합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개방형 플랫폼 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단기적 관점에서의 기존 통신 유통망을 활용한 가입자 모집보다 역량 있는 외부 파트너들과의 제휴를 통해 생태계 확장을 주도하고, 시장에서 스마트홈 서비스의 플랫폼 파워를 키우는 전략을 뚝심있게 추진해 오고 있다.

이를 통해 이미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형 가전사를 포함한 30개가 넘는 국내 주요 제조사/건설사들과 실질적인 제품 연동, 상품 개발을 진행 중이며, 'SK텔레콤 스마트홈' 인증 로고가 부착된 제품들이 연내 25종 이상, 내년 상반기까지 40종이 넘게 출시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의 조영훈 스마트홈 TF장은 "금고라는 특수 제품 시장에서도 스마트홈과의 연동을 통해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당사 스마트홈 생태계 내 제휴사 별 다양한 고객 Needs를 스마트홈을 통해 상호 해결하는 다양한 융합서비스 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