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지역사랑상품권 13조 3000억 원 어치 팔렸다
상태바
2020년 지역사랑상품권 13조 3000억 원 어치 팔렸다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1.01.1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2020년 지역사랑상품권이 전국 230개 지자체에서 13조 3000억 원 규모로 판매돼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온기를 불어 넣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2020년 한 해 동안 전국 230개 지자체에서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은 총 13조 3000억 원으로, 이는 2018년 대비 35.9배, 2019년 대비 4.2배 수준에 달한다고 밝혔다. 
 
행안부가 국비를 지원한 9조 6000억 원(국비 지원금액 6690억 원) 중 9조 2000억 원이 판매됐으며, 지자체가 국비 지원 없이 지방비를 들여 자체적으로 판매한 지역사랑상품권도 4조 1000억 원에 달했다. 

지역사랑상품권은 행안부가 지자체에 대한 지원사업을 시작한 2018년 이후 각 지역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그에 따른 판매액도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시·도별 지역사랑상품권 판매실적을 살펴보면 경기 2조 5000억 원(151%), 인천 2조 5000억 원(225%), 부산 1조 2000억 원(153%) 순으로 판매액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부분 지역에서는 총 판매액이 국비 지원 발행규모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민에게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이 실제 소비돼 최종 환전된 비율도 99.8%에 달해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 내 소비 진작, 소상공인 매출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행안부는 2021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규모를 총 15조 원으로 확대하고, 10% 할인 판매를 위한 국비 1조 522억 원을 지원한다.

먼저 9조 원 규모에 대해서는 조기지원 사업으로 국비 8%를 지원하고(국비 지원금액 7200억 원, 지방비 2% 매칭), 4조 8400억 원 규모에 대해서는 추가지원 사업으로 상반기 판매실적 점검·별도 수요조사를 거쳐 국비 6%를 지원할 예정이다.(국비 지원금액 2904억 원, 지방비 4% 매칭)

서울, 성남, 화성 등 불교부 지자체에 대해서는 한시지원 사업으로 1조 1600억 원 규모에 대해 국비 3~4%를 지원한다. (국비 지원금액 418억 원, 지방비 6~7% 매칭)

행안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의 회복 지원을 위해 지자체와 협조해 설 명절 전까지 2조 7000억 원을 판매하고 1/4분기인 3월까지 4조 5000억 원의 지역사랑상품권을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판매실적 등이 우수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한편, 지자체와 협력해 부정유통 방지를 위한 수시 현장점검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민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2020년 지역사랑상품권을 통해 지역 내 소비를 진작시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노력했다”며 “2021년에도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