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솔루스, 2분기 영업이익 115억 원…전년비 16% 증가
상태바
두산솔루스, 2분기 영업이익 115억 원…전년비 16% 증가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7.2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두산솔루스의 2020년 2분기 실적은 매출 752억 원, 영업이익 115억 원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호실적을 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16% 증가한 수치다.

두산솔루스는 주요 사업 분야인 동박과 OLED·바이오 등 첨단 소재 시장의 활성화가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동박은 기지국과 데이터센터용 저신호 손실, 고방열 등 하이엔드 동박 제품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늘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46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1분기 동박 매출은 444억원이다.

중국이 5G 관련 인프라에 대한 대규모 투자에 나설 전망인 가운데, 3분기에도 하이엔드 동박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두산솔루스는 현재 1만톤 동박 생산이 가능한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에 2200톤 규모의 추가 증설 공사를 진행 중이다.

OLED와 바이오 등 첨단소재의 매출은 29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성장했다. 첨단소재 분야의 1분기 매출은 265억 원이다.

갤럭시 보급형 모델에 OLED가 채택되며 매출이 늘었고, 바이오 사업은 글로벌 신규 고객사를 지속적으로 확보한 결과다. 천연물 기반의 화장품, 의약품과 건강기능 식품용 소재 등을 생산, 판매하는 바이오 사업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면역력 관련 제품의 수요 증가가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헝가리 전지박공장은 2분기에 헝가리 정부로부터 공장 준공 승인과 운영 허가를 취득했다. 현재 시양산을 진행 중이고 3분기에 품질 승인을 거쳐 4분기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전지박 부문의 매출 인식, 5G향 동박 투자 확대 수혜, 첨단소재 부문 매출 확대 등으로 2020년 목표 매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두산솔루스의 2020년 매출목표는 2019년 보다 27% 증가한 3340억 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