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안보리 공개토의에서 공동발언
상태바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안보리 공개토의에서 공동발언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0.07.0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코로나19 등 보건안보 문제에 대한 유엔 차원의 대응을 위해 우리 주도로 출범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은 7.2(목) 오전(뉴욕시각) ‘국제평화와 안전유지: 코로나19의 함의’를 주제로 개최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화상 고위급 공개토의 계기 그룹 차원의 공동발언을 실시했다.

우호국 그룹은 서면으로 시행한 공동발언을 통해, “코로나19를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에 대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2532호의 채택을 환영”하면서,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유엔 사무총장의 전세계적 휴전 촉구 지지와 군사적 위협 중단 필요, 다자주의와 연대에 기초한 공동 대응의 중요성, 여성·아동 등 취약계층의 보호, 전염병 대응에 있어 유엔의 중심적 역할과 유엔 평화활동의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

이는 우호국 그룹의 첫 번째 유엔 회의 공동발언으로,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그룹 전체의 단합된 목소리를 전달함으로써, 향후 유엔 차원의 국제보건 협력 논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나갈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정부는 금번 안보리 공동발언 실시를 제안하고, 문안 작성과 협의 과정을 주도하는 등 전 과정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한편, 금번 안보리 고위급 공개토의는 7월 안보리 의장국인 독일의 하이코 마스(Heiko Maas) 외교장관이 주재했으며, 안토니우 구테레쉬(Anto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과 피터 마우러(Peter Maurer)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총재가 안보리 앞 브리핑을 실시했다.

정부는 우호국 그룹 제안국이자 공동의장국으로서, 앞으로도 우호국 그룹 내 논의를 주도해가면서 유엔 회의에서의 공동발언 실시와 보건안보 논의를 위한 부대행사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등 국제 보건안보 과제 해결을 위한 유엔 차원의 연대와 협력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