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9.20 목 18:38

상단여백
HOME 동향 글로벌
LG전자, 미국 로봇개발 스타트업에 300만 달러 투자‘보사노바 로보틱스’,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솔루션 개발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6.22 10:14

[EPNC=정환용 기자] LG전자가 최근 미국의 로봇개발업체 ‘보사노바 로보틱스’(BossaNova Robotics)’에 300만달러를 투자했다. 해외 로봇개발업체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2005년 설립됐고 로봇, 컴퓨터 비전,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과 솔루션을 개발, 미국과 캐나다의 유통 채널에 공급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로봇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기회도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로봇들은 현재 월마트의 미국 내 50개 매장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 로봇들은 매장을 돌아다니며 선반에 놓인 제품의 품절 여부, 가격표나 상품 표시의 오류 등을 찾아내는 역할을 한다. LG전자는 지난해 인천국제공항, 스타필드 하남 등지에서 로봇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선보인 바 있다.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로봇 제품군을 꾸준히 확대하며 로봇 사업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인수 역시 국내 로봇서비스의 도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LG전자는 로봇 사업을 미래 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독자 기술 개발뿐 아니라 로봇 전문업체,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SG Robotics)를 시작으로 올해 로봇개발업체 ‘로보티즈’(Robotis), 인공지능 스타트업 ‘아크릴’(Acryl), 산업용 로봇제조업체 ‘로보스타’(Robostar) 등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 왔다.

LG전자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담당 김성욱 상무는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으로 미래사업인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키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로봇#로보틱스#투자#매장관리#실시간#솔루션#미국#캐나다#월마트#인천#공항#스타필드#하남#웨어러블#스타트업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