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6.18 월 20:22

상단여백
HOME 포커스 포커스 뉴스레터
애플, 키보드 대신 '듀얼 스크린' 탑재한 노트북 특허 공개
이나리 기자 | 승인 2018.03.05 16:29

[EPNC=이나리 기자] 애플은 노트북의 키보드 부분을 디스플레이로 대체하는 듀얼 스크린 특허를 공개했다. 따라서 애플은 노트북 맥(MacBook)이나 아이패드(iPad)가 물리적인 열쇠를 피하면서 키보드 대신에 두 개의 스크린을 사용하는 새로운 형태의 디바이스로 출시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미국 특허청 (US Patent and Trademark Office)은 ‘시인성을 높이고 반사를 억제할 수 있는 듀얼 디스플레이 장비’라는 특허(특허 번호 9,904,502)를 애플에게 수여했다. 애플의 듀얼 스크린특허는 두 가지 버전으로 공개됐다. 하나는 기존의 노트북과 같이 디스플레이의 양끝을 경첩으로 부착하는 형태이고, 두번 째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와 같이 2 in 1 노트북의 형태로 화면을 분리해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이는 두 개의 아이패드가 하나의 키보드와 함께 페어링하는 액세서리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 

애플의 듀얼 스크린 노트북 특허 도면

일러스트레이션과 같은 응용 프로그램을 사용할 때는 한쪽은 OLED 디스플레이로, 다른 한쪽은 LCD로 보여주는 방식으로 구현된다. 또 듀얼 디스플레이는 애플 펜슬을 사용하는 스케치 패드, 게임 컨트롤로 사용할 수 있고, 언어 상황에 맞는 맞춤식 키보드로 손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이 방식은 문제점도 따른다. 애플은 듀얼 디스플레이를 키보드로 사용하면 한 화면과 다른 화면 사이에 원치 않는 반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런 눈부심을 방지하기 위해 평광판과 웨이브 플레이트는 두 디스플레이에 모두 사용된다. 

애플인 이미 2016 년에 맥북 프로(MacBook Pro) 라인에 OLED 터치 바 형태의 키보드를 새로운 아이디어로 소개한 바 있다. 이번에 발표한 애플의 듀얼 스크린 특허는 OLED 터치 바 아이디어의 한가지 진화된 기술인 것으로 보여진다. 

 

 

애플의 듀얼 스크린 노트북 특허 도면

#애플#맥북#노트북#듀얼 스크린#특허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