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10.17 수 12:24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인사
현대차그룹, 310명 임원 승진…미래기술연구 137명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등 부사장 승진 50% 연구개발·기술 분야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2.28 14:01

[EPNC=양대규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연구개발·기술 분야 승진자 137명을 포함한 총 310명의 2018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전체 승진자 중 연구개발·기술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44.2%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전체 부사장 승진자 15명 중 현대디자인센터장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등 총 8명이 연구개발·기술 분야에서 배출됐다.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현대자동차그룹은 12월 28일 현대∙기아차 159명, 계열사 151명 등 총 310명 규모의 2018년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직급별로는 ▲부사장 15명 ▲전무 31명 ▲상무 56명 ▲이사 92명 ▲이사대우 115명 ▲수석연구위원 1명이다. 현대차그룹의 이번 인사는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확대에 대비한 내실경영을 더욱 강화하면서 실적 위주의 인사 원칙을 철저히 반영해, 지난해 348명 대비 10.9% 감소한 규모로 이뤄졌다. 

이번 정기 인사는 ▲미래 기술 우위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부문 승진자 확대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을 위한 기획관리 부문 우대 ▲중장기적 관점의 리더 후보군 육성 ▲지속적인 외부 우수인재 영입 등이 주된 특징이다.

이번 인사에서 연구개발·기술 분야 승진자는 지난해 133명보다 많았으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38.2%보다 6.0% 포인트 높아졌다. 최근 5년 내 최대 비중이다.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친환경차 등 미래 선도 기술 확보를 위해 R&D 부문 역할을 강조하는 한편, 지속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분야 우수 인재 육성을 지속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부사장 승진 임원수를 확대한 것도 주목할 대목이다. 지난해 부사장 승진자는 모두 11명이었지만 올해는 이보다 36.4% 늘어난 15명에 이른다. 부사장급 승진자를 늘린 것은 중장기적으로 리더 후보군을 지속 육성함으로써 성장 잠재력을 유지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그룹측은 설명했다.

외부 인재 영입도 늘었다. 현대차그룹은 다임러 트럭 콘셉트카 개발 총괄 출신 마이클 지글러(Maik Ziegler) 이사와 메르세데츠-벤츠 미니버스 마케팅·영업 담당 출신 마크 프레이뮬러(Mark Freymueller) 이사를 새로 영입했다. 

마이클 지글러 이사

마이클 지글러 이사는 다임러 트럭에서 미래 기술과 콘셉트카 프로젝트를 담당하며 기술적인 전문성과 전략적 기획능력을 겸비한 것으로 평가된다. 마이클 지글러 이사는 앞으로 상용차 개발 프로젝트, 제품 전략 수립, 신기술 사업화 역할 등을 수행하게 된다.

마크 프레이뮬러 이사

마크 프레이뮬러 이사는 메르세데츠-벤츠 미니버스에서 영업 및 마케팅을 담당하며 40여개국의 판매관리, 대외 PR 등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향후 현대자동차의 상용부문 신시장 개척과 판매 확대 역할이 주어질 전망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외부 환경변화에 더욱 신속히 대응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하는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인사”라며, “현대차그룹은 고객의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고객 최우선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현대차#기아차#정기인사#임원인사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