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24 금 17:56

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
삼성전자, 미얀마 소외 계층 어린이 대상 ‘모바일 교육 버스' 운영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08.23 09:32

[EPNC=이나리 기자] 삼성전자가 미얀마 소외 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특별한 교육 프로그램인 '삼성 모바일 교육 버스'를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미얀마에서 '삼성 모바일 교육 버스'를 운영해 왔으며, 8월부터 수업 공간에 별도의 주방 공간까지 갖춘 신형 교육 버스와 스마트 TV, 갤럭시 탭을 추가로 지원해 총 3대의 교육 버스를 운영한다.

'삼성 모바일 교육 버스'는 약 400만명에 달하는 미얀마 소외 계층 어린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일하고 있는 현실에서 착안됐다.

미얀마에서 '삼성 모바일 교육 버스'

삼성전자는 이런 현실 속에서 어린이들이 필요한 기술을 배우고 더 나은 미래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일터와 거리를 떠나지 못하는 아이들을 버스가 직접 찾아가 교육을 진행한다.

'삼성 모바일 교육 버스'는 전문교사와 함께 미얀마어, 영어, 수학, 컴퓨터 등 정규 교육과 함께 일상 생활에 지친 어린이들을 위해 다양한 놀이 수업도 병행 실시하고 있다. 특히, 8월부터 새롭게 지원되는 교육 버스는 수업 공간뿐 아니라, 별도의 주방 공간까지 갖춰 교육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버스에 마련된 주방 공간에서 아이들이 직접 음식을 만들고 먹는 요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동시에 미얀마 소외 지역의 여성들에게도 식품 안전과 위생, 요리 수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스마트 TV와 신형 갤럭시 탭을 추가로 지원해 미얀마 어린이들이 최신 IT 기술을 체험하고 창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8월 21일 미얀마 양곤에 위치한 한 공장을 방문한 '삼성 모바일 교육 버스'에서 어린이들이 미얀마어, 영어, 수학 등 기초 교육을 받고 있다.

한편, 2012년 미얀마에 처음 진출한 삼성전자는 다양한 사회공헌과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며 사랑받는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2013년에는 미얀마 동남아시안게임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했으며, 2014년에는 K-POP을 좋아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위해 '갤럭시 투어 콘서트'를 개최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해 말부터 미얀마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하는 K-POP 오디션 프로그램 '갤럭시 스타'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미얀마의 전국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삼성 퀴즈 쇼'를 진행하며 미래 인재 발굴에도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 동남아총괄 이상철 부사장은 "앞으로도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미얀마 뿐만 아니라 동남아 지역의 소외 계층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모바일 교육 버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