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단독모드, B2B에 적합”
상태바
SKT “5G 단독모드, B2B에 적합”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0.09.2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혜진 기자] SK텔레콤이 하반기 예정된 5세대(G) 단독모드(SA)에 대해 "기업간거래(B2B) 중심으로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23일 5G 기술 세미나를 열어 국내외 기업들의 5G 기술 현황과 비전을 공유했다.

SK텔레콤은 3.5기가헤르츠(GHz) 대역 기반의 비단독모드 방식인 NSA(LTE+5G)를 중심으로 커버리지를 늘리면서 올해 상반기 확보한 SA 기술을 통해 개별 서비스 특성에 맞는 최적의 네트워크를 제공할 계획이다.

류정환 5GX 인프라5GX 기술그룹장은 "28GHz와 SA는 전파 특성, 기술 방식 등을 고려할 때 속도, 안정성, 체감 품질 면에서 B2B 특화 서비스에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말했다. 28GHz 주파수는 전파 특성 상 일상적인 상황에서도 손실 영향이 커서 서비스 커버리지가 3.5GHz 대비 10~15% 수준이기 때문에 B2B 중심의 활용이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이어 "SA는 (통신망에서 특정 영역을 전용망처럼 나눌 수 있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지원하는 등 5G 특성에 잘 맞는 방식"이라면서도 "초기 단계에는 LTE(롱텀에볼루션·4세대 이동통신) 와 결합해 빠른 속도를 내는 NSA 방식의 장점이 있으므로 28GHz와 마찬가지로 B2B 중심으로 활용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