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UNIST, 야누스 전극 이용 연신성 아연-은 이차 전지 개발
상태바
포스텍-UNIST, 야누스 전극 이용 연신성 아연-은 이차 전지 개발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9.11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포스텍 화학과 박수진 교수, 송우진 박사(현 충남대학교 유기재료공학과 교수), 박사과정 이상엽씨 연구팀과 UNIST 송현곤 교수, 황치현 박사 연구팀은 공동연구를 통해 하나의 전극에 양극과 음극이 동시에 존재하는 야누스 페이스 전극(Janus-faced Electrode)을 이용해 늘여도 성능이 유지되는 배터리를 제작하는데 성공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에 최근 소개됐다.

다양한 신체 움직임 아래에서도 화재나 폭발의 위험이 없고, 착용감이 뛰어난 웨어러블 전자기기를 구현하기 위해 변형된 형태에서 안정적으로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배터리를 개발하는 것은 연구자들의 오랜 도전 과제이다.

수계 전해질을 기반으로 한 아연-은 전지(Zinc-silver Battery)는 우수한 출력과 에너지 밀도, 안전성을 보여 웨어러블 기기의 전원 소자로 사용되기에 적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아연-은 배터리를 웨어러블 기기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신축성과 전지의 안정적인 수명을 동시에 보장할 수 있는 새로운 전극의 도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연구팀은 마치 두 개의 얼굴을 가진 로마신화의 신 ‘야누스’처럼 양극과 음극이 한 전극에 구성된 야누스 페이스 전극을 사용해 연신성(늘어나는 성질) 아연-은 이차 전지를 개발했다.

야누스 페이스 전극은 우수한 물성(200% 연신 조건에서 200번의 반복적인 연신, 수축 과정)과 연신 상황에서도 뛰어난 전기 전도도(100% 연신 조건에서 2.1Ω)를 보였다. 또한 야누스 페이스 전극의 독특한 구조적 특성으로 인해 아연의 수지상 성장·내부 단락을 예방할 수 있었으며, 그 결과 야누스 페이스 전극을 기반으로 제작한 연신성 이차 전지는 우수한 수명 특성(200번의 충·방전 사이클 후 초기 용량의 90% 유지)을 보였다. 더욱이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한 연신성 전지는 200%의 연신 조건 아래에서도 신축성 전원 소자로서의 역할을 안정적으로 수행했다.

그간 다양한 접근으로 늘어나는 배터리를 연구해온 박수진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연신성 아연-은 배터리는 높은 안정성과 향상된 전기화학적 성능을 보인다”며 “배터리 분야뿐만 아니라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에 적용된다면 ‘입는 컴퓨터 시대’가 올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소프트 일렉트로닉스연구단 글로벌 프론티어사업, 한국연구재단 창의도전연구과제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