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자사 차세대 스마트폰 ‘G7 ThinQ’ 공개
상태바
LG전자, 자사 차세대 스마트폰 ‘G7 ThinQ’ 공개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5.0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정환용 기자] LG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LG G7 ThinQ가 공개됐다. LG전자는 뉴욕 맨해튼에서 미국 현지와 글로벌 언론들을 초청해 G7 ThinQ 공개 행사를 열고, RAM과 내부 저장용량이 각각 4GB∙64GB인 G7 ThinQ와 6GB∙128GB인 G7+ ThinQ 2종을 선보였다. 국내에서는 5월 3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G7 ThinQ는 지난해부터 V30, G6 등에 운영체제를 안드로이드 8.0으로 업그레이드하며 확보한 소프트웨어 안정성을 갖췄다. SW업그레이드센터를 통해 고객의 목소리를 즉각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비했다. 이번에도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을 획득한 G7 ThinQ는 충격, 진동, 고온, 저온, 열 충격, 습도 등 14개 부문에서 테스트를 통과해 내구성을 인정받았다. 곡면 디자인의 유광 메탈 테두리는 단단한 느낌을 주고, 전·후면 모두 고릴라 글라스 5 강화유리를 적용해 내구성을 높였다.

G7 ThinQ는 세로, 가로, 두께가 각각 153.2mm, 71.9mm, 7.9mm다. 화면 크기는 LG 스마트폰 중 가장 큰 6.1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약 1000니트의 휘도를 구현한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Super Bright Display)를 적용했고, 색재현율은 DCI-P3 기준 100%다. 같은 밝기일 때 전작 G6보다 소비전력이 최대 30% 낮다.

기존 상단 베젤 자리의 ‘뉴세컨드 스크린’은 상태 표시줄로 활용해 실제 콘텐츠를 볼 수 있는 메인 화면을 크게 보여준다. 뉴세컨드 스크린의 색상을 검은색으로 설정하면 베젤 끝부분까지 전면을 화면으로 꽉 차게 쓰는 것처럼 활용하면서 익숙한 기존 화면 모양으로 볼 수 있게 된다. 속칭 ‘탈모 디자인’이란 오명을 감수한 노치 디자인이 어떻게 받아들여질지는 미지수다.

하이파이 쿼드 DAC로 높은 음질을 지원하는 오디오는, 기존 스마트폰 대비 저음이 2배 이상 풍부해진 ‘붐박스 스피커’를 지원한다. 속이 비어 있는 물체 위에 올려놓으면 그 울림이 더욱 깊어진다. 음악에 맞춰 카메라 플래시를 번쩍이는 조명으로 사용하는 ‘플래시 라이트’, 음악이 플레이 될 때 손에 쥐고 흔들면 더 강한 진동 효과를 주는 ‘흔들 때 진동’ 등의 부가기능이 더해졌다.

이밖에도 ▲스마트폰 최초로 탑재한 DTS:X ▲전면 800만, 후면 1600만 화소 카메라 ▲렌즈에 비추면 건물이나 책 등을 인식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구글 렌즈 ▲고감도 마이크로 이용할 수 있는 음성인식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와 Q보이스 ▲LG 스마트 가전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IoT 서비스 Q링크 등의 기능이 더해졌다.

LG전자는 이달 중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세계 시장에서 G7 ThinQ를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