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4.20 금 14:38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AI, 빅데이터 기술 적용한 정보공개 포털 구축된다행안부,“차세대 정보공개시스템 구축을 위한 정보화전략 계획”추진
김영민 기자 | 승인 2018.04.12 18:01

[EPNC=김영민 기자]방대한 데이터 분석이나 인공지능과 같은 신기술을 적용하여 국민 누구나 정부·공공기관에서 보유한 문서를 편리하게 열람하고 필요한 경우 청구할 수 있는 정보공개 포털이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최신 정보기술을 적용하여 보다 쉽고 편리한 정보검색이 가능하고 보안성·안전성도 한층 높인 “차세대 정보공개 포털”을 새롭게 구축 할 계획이다. “차세대 정보공개 포털”은 자동 검색이나 청구신청 작성 등의 맞춤형·대화형 상담(정보공개 봇) 서비스를 통해 국민에게 편리하고 유용한 정보공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정보공개 담당자(공무원 등)도 사례·판례 등의 분석 자료를 통해 보다 효율적으로 정보공개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편리한 업무 지원 기능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기관중심으로 축적된 단순한 자료를 인공지능 기반의 통합자료(통합DB)로 재구축하여 활용도를 대폭 높일 전망이다.

차세대 정보공개시스템 개선 모형(안)

정보공개포털은 ’06년에 구축하여, 지난해 말 기준으로 연간 약 2억 건의 문서목록과 500여만 건의 원문문서를 공개하고 60여만 건의 일반국민의 정보공개 청구를 처리하였다. 3천여 기관이 연계 되어 있고 연간 이용자가 7백만 명에 달한다. 그러나 그 동안 막대한 정보량에 비해 시스템의 검색기능이 미흡하고 국민들의 다양한 정보공개 요구에 부응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차세대 정보공개 포털” 업무재설계/정보화전략계획(BPR/ISP)은 4월 13일 착수하여 10월까지 수행되며, 이용자인 시민, 사용자인 공무원 그리고 기타 기술전문가의 충분한 의견을 반영하여 추진된다. 시민들의 의견은 정보공개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수렴하고, 공동연수(워크숍) 등을 통해 업무담당 공무원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장동수 행정안전부 정보공개정책과장은 “이번에 추진하는 차세대 정보공개시스템 사업은 정보공개 시스템 기본 틀을 획기적으로 개편하는 것으로서 구축이 완료되면 국민의 알권리를 대폭 확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빅데이터#정보공개

김영민 기자  ymkim@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