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9.21 금 17:17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오후 3시 걸려오는 ‘모르는 번호’ 스팸 가능성↑일 평균 해당 시간에 수신된 스팸만 18만 건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4.11 17:55

[EPNC=양대규 기자] 후후앤컴퍼니는 2018년 1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 스팸차단 전화앱 ‘후후’를 통해 신고된 2018년 1분기 스팸신고 정보를 공개했다. 2018년 1분기 동안 374만 918건의 스팸신고가 접수됐으며, 이는 2017년 1분기 264만 7677건과 비교해 100만 건 이상 상승한 수치다.

또한, 2018년 1분기 동안 후후 앱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신고한 스팸유형은 ‘불법게임 및 도박’(120만 4451건)으로 나타났다. 2017년 1분기 53만 5038건보다 약 125% 상승했다. 이 유형은 2017년 8월부터 매달 최다 신고 스팸유형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위는 대출권유(77만 3079건), 3위는 텔레마케팅(42만 4363건), 4위는 성인 및 유흥업소(31만 1721건), 5위는 기타유형 스팸(25만 5644건)이 뒤를 이었다.

스팸으로 신고된 전체 전화번호 중 휴대폰전화번호가 차지하는 비중이 30%가 넘지 않는 다른 스팸유형과 달리 ‘불법게임 및 도박’은 휴대폰전화번호 신고건수 점유비가 86%에 달한다. 이는 불법도박 사이트들의 ‘휴대전화를 활용한 불법도박 이미지 스팸’ 대량 발송이 해당 스팸유형 신고건수의 증가를 가져오는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2018년 1분기 기준 ‘하루 중 가장 많이 스팸신고가 일어나는 시간대’는 ‘오후 3시~오후 4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분기 동안 해당 시간 내 후후 앱에 등록된 스팸신고 건수만 100만 4029건에 달한다. 하루를 기준으로 본다면, 오후 3시부터 4시 사이에 후후 이용자에게 수신된 스팸만 18만 건이 넘는 셈이다. 해당 시간대에 가장 많이 신고된 스팸유형은 ‘불법게임 및 도박’(13만 6702건), ‘대출안내’(8만 5358건), ‘텔레마케팅’(4만 9837건) 순이다.

#후후앤컴퍼니#스팸차단#스팸 전화#후후#불법게임 도박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