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6.21 목 19:06

상단여백
HOME 동향 국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BMW와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 개발촉각 입·출력 운전자 보조기술, 양 기관 공동연구개발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3.09 15:03

[EPNC=정환용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BMW코리아 R&D 센터와 차세대 자동차용 주요기술 개발을 협력하기로 했다. ETRI와 BMW는 3월 9일 기관 간 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사용자 체험형 운전자 보조기술 ▲자동차용 통신기술 ▲전력기술 ▲신소재 기술 등 자동차 관련 기술 전반에 관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동차는 전통적인 기계기술과 최신 정보통신기술이 빠르게 융합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분야다. 단순한 운송수단을 넘어 최첨단기술이 가장 먼저 집약된 지능형 정보기기라 할 수 있다. ETRI는 글로벌 대표 자동차기업인 BMW와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ICT분야 전문 연구기관으로서 자동차에 대한 ICT 협력 강화를 위해 향후 기술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양 기관은 첫 단추로 ‘촉각 입출력을 포함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의 공동개발’을 지난 2017년 10월부터 시작했다. 본 연구에서는 최근 전자기기화되고 있는 자동차 내부의 운전자용 조작 장치에 촉각 입·출력 느낌을 제공함으로써, 주행 시 운전자의 주의를 분산시키지 않고 안전하며 만족감 높은 환경을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예를 들어, 최근 자동차용 각종 조작 패널은 주로 터치스크린으로 돼 있다. 터치스크린은 시각적으로 만족스러운 정보를 제공하는데 반해, 조작을 위해선 터치스크린을 바라봐야 하기 때문에, 운전과 조작을 병행하는 경우 주의분산으로 인한 사고를 유발시킬 가능성이 있다. 이에 ETRI와 BMW는 운전자의 시각적 확인 없이도 촉각으로 차량 내 조작 장치를 인식하고, 촉각을 활용해 장치를 운용할 수 있게 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ETRI는 전기 신호를 주면 물리적 형상이 변하는 지능 소재 기술을 접목한 촉각 상호작용 연구를 통해, 자동차 내부 전자기기화로 운전 중 기기 조작 시 발생할 수 있는 운전자 주행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TRI 관계자는 본 연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투명소자연구’를 통해 확보된 기술이라며, 차세대 자동차용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활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ETRI SW콘텐츠연구소 한동원 소장은 “BMW와 다방면으로 협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ETRI의 ICT를 자동차 전장과 관련된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국가 연구기관으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ICT 주도권을 확보하도록 노력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틴 뷜레 BMW 그룹코리아 R&D 센터장도 “이번 협약은 미래 이동수단을 향한 BMW의 프리미엄 전략의 일환이다. 양 조직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이동수단의 미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통신#연구원#bmw#mou#양해각서#자동차#통신#전력#신소재#촉각#인터페이스#운전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