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8.1.17 수 17:40

상단여백
HOME 신제품 IT 디바이스
웨이레이, 최초의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 시스템 첫 선2018 CES 현장에서 첫 공개
정환용 기자 | 승인 2018.01.04 17:21

[EPNC=정환용 기자] 자동차용 홀로그램 기반 AR(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개발하는 스위스 업체 웨이레이(WayRay)가 CES 2018에서 4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개발한 최신 기술 ‘나비온’(Navion)을 선보인다.

웨이레이는 OEM 기업을 위해 세계 최초로 새로운 멀티컬러 버전의 자동차용 홀로그램 AR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nfotainment System)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CES 2017에서 ‘린스피드 오아시스’(Rinspeed Oasis Car) 자율주행차를 통해 성공적인 시연을 완료한 데 이어, 올해는 최신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제품은 매우 넓은 시야와 더욱 작아진 프로젝터를 특징으로 한다. 웨이레이는 개발자들을 위해 True AR SDK를 소개하고 총 16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AR 개발자 콘테스트 앤 해커톤’(AR Developers Contest & Hackathon)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나비온은 자동차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시스템이다. 대시보드에 설치하면 방향, 세부 경로는 물론이고 보행자, POI(관심지역정보), 위험 경보 등 도로 위에서 운전자가 필요로 하는 사항들을 HMD나 안경을 착용하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나비온은 운전자가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갈 수 있도록 핸즈프리 모드로 작동할 수 있고, 간단한 명령어(음성인식)나 특정한 손동작(에어 제스처)에 반응한다.

이 밖에도 웨이레이는 CES 2018에서 차량 앞유리를 새로운 정보 미디어로 전환시켜주는 멀티컬러 홀로그램 증강현실(Holographic Augmented Reality) 디스플레이 디바이스를 선보인다. 2018년 버전은 동종제품 중 가장 넓은 시야를 제공하며, 다양한 색상의 가상 객체를 생성할 수 있다. 이 제품은 3피트에서 무한대까지 관련 정보를 사용자의 눈에 편한 거리에서 보여준다. 이 기술을 통해 비착용식 증강현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True AR SDK는 제3자 개발자들이 홀로그램 AR 디스플레이에서 실행되는 AR 응용프로그램을 제작할 때 사용되는 일련의 라이브러리와 툴이다. 이 SDK는 다양한 차량에서 서로 다른 FOV와 디스플레이의 위치에 따라 앱 콘텐츠의 동작을 테스트하고 디버깅하는 데 필요한 툴인 AR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뮬레이터를 포함한다. True AR SDK는 우분투(Ubuntu) 16.04에서 실행되며, 다른 프로그래밍 언어들과 바인딩해 C++과 GLSL을 지원한다.

엘리먼트는 스마트 운전을 위한 통찰적인 상호반응형 차량 트래커다. 이 기기는 운전석에서 운전자의 행동을 추적하고 운전 능력을 관장한다. 이것이 바로 엘리먼트를 ‘차량용 웨어러블’이라 부르는 이유다. 이밖에도 엘리먼트는 출퇴근길에 재미있는 요소를 더해주는 오토요가(Autoyoga)라는 명칭의 특별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방문객들은 CES의 웨이레이 부스를 방문해 제품과 앱을 체험하고 사전주문을 할 수 있다.

#웨이레이#증강현실#AR#홀로그램#내비게이션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