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23 목 14:37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RSA 컨퍼런스 2017, 이 지역 사이버 보안 아젠다의 성장 입증1100여 글로벌·지역 정보보안 전문가 참가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11.14 17:51

[EPNC=정환용 기자] 통신규제위원회(Telecommunications Regulatory Authority, TRA 아랍에미리트)와 공동 주최로 개최된 정보보호 분야 세계 선도적 컨퍼런스·전시회인 RSA 컨퍼런스(RSA  Conference)가 전 세계에서 1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34개 후원 업체와 전시 업체가 참가한 올해 컨퍼런스에서는 5개 트랙과 9개 기조 발표 세션을 통해 ▲사이버범죄와 위협 ▲보안 전략 ▲인프라와 운영 관련 주제를 다뤘다. 주요 후원 업체와 전시 업체는 RSA, 퀄리스(Qualys) 다크매터(DarkMatter), 스파이어 솔루션즈(Spire Solutions), 테너블(Tenable Inc), 레이시언(Raytheon), 에티살랏(Etisalat) 등이다. 

행사의 주요 사항은 다음과 같다. 
▲신호정보청(Signals Intelligence Agency, SIA) 전무이사인 모하메드 알-쿠웨이티(Mohamed Al-Kuwaiti) 박사와 통신규제위원회의 모하메드 알-자루니(Mohammed Al Zarooni) 정보·전자정부 부문 담당 부국장이 개막 기조연설을 했다.
▲35개 이상의 트랙 세션에서는 블록체인,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랜섬웨어 등 분야의 추세를 논의했다.
▲폐막 행사에서는 데임 스텔라 리밍턴(Dame Stella Rimington) 영국 MI5(보안정보국)의 전 국장이 자신의 삶과 경력에 대한 일화와 함께 리더십과 팀워크에 대해 기조연설을 했다. 

RSA 컨퍼런스의 총책임자인 린다 그레이 마틴(Linda Gray Martin)은 “우리는 RSA 컨퍼런스를 통해 주목을 끄는 플랫폼을 제공하고 시장 동향과 업계 발전 추세에 긴밀하게 부응하는 기조 발표과 세션의 아젠다를 제시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며, “올해 컨퍼런스가 성공한 것은 사이버 보안이 이 지역 사업 아젠다에 확고하게 확립됐으며, 가장 시급한 추세와 주제에 관한 지식을 공유하고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 사이의 논의 기회를 제공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톰 굿맨(Tom Goodman) 레이시온의 국제사이버 비즈니스 담당 이사는 “RSA 컨퍼런스 2017 아부다비는 고객들이 데이터와 중요한 인프라와 군사 하드웨어를 보호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각국의 사이버 당국자들과 시장 혁신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전 세계적으로 증가세에 있는 사이버 위협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와 우리가 제공하는 솔루션을 모두 논의하는 중요한 글로벌 포럼”이라고 말했다.

테너블의 아밋 요란(Amit Yoran) 최고경영자(CEO)는 “테너블이 RSA 컨퍼런스 2017 아부다비에 참가해 영광이며, 기업을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보호하는데 주력하고 있는 이 지역 업계 경영인들에게 갈채를 보낸다”며, “테너블의 임무는 자산, 네트워크의 취약성에 대한 깊은 전문성을 이용해, 기업체들이 모든 전략적 사업을 결정하는데 노출되는 사이버 위험과 요소를 줄이는 것이다. 또한, 이를 포함해 계속 진전되고 있는 공격 표면의 현실을 파악하도록 도와주는 데 테너블의 진정성이 있다”고 말했다.

에디 슈워츠(Eddie Schwartz) 다크매터 사이버 서비스 담당 총괄부사장은 “RSA 컨퍼런스는 업계 동료들과 보조를 맞추고 업계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문제의 일부를 논의하기에 좋은 기회였다”며, “이번 아부다비 모임은 실망스럽지 않았으며, 서로 유익한 상호 작용을 하고 사이버 보안에 효과 있는 점을 거듭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진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 기술이 진전되고 있는 다른 분야의 매우 빠른 성장과 보조를 맞출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RSA#컨퍼런스#아부다비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