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17 금 17:42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자율주행차 시험장 ‘케이-시티’, 고속도로 구간 개방2018년 말 전체 완공 예정
정환용 기자 | 승인 2017.11.06 12:02

[EPNC=정환용 기자]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시험장(Test Bed, 이하 테스트 베드) ‘케이-시티’(K-City)의 고속도로 환경을 7일부터 개방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위해서는 실제 상황과 유사한 환경에서 실험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약 110억 원을 투입해 자율주행차 실험을 위한 가상도시 K-City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주행시험장 내에 32만㎡(약 11만 평) 규모로 구축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테스트 베드를 목표로 고속도로·도심·교외·주차시설 등 실제 환경을 재현한 K-City는 2018년 말 전체 완공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레벨 3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자율주행차를 조기에 상용화하기 위해, K-City의 고속도로 환경을 우선 구축해 개방한다.(레벨3: 고속도로 등 일정구역 내에서 자율주행 가능, 돌발 상황 시 운전자 개입) 이 고속도로는 4개 차선과 반대방향 1개 차선 1km로 구성돼 있으며, 하이패스가 가능한 요금소, 분기·합류점, 중앙분리대, 소음 방지벽 등 실제 환경을 충실히 재현하고 있다. 실제 환경은 본선구간, 합류·분류부, 가드레일, 요금소, 중앙분리대, 소음 방지벽 등 7가지다. 이를 통해 요금소의 좁은 길 통과, 요금소 전·후의 차선 감소·증가, 분기·합류점에서의 끼어들기, 소음 방지벽·중앙분리대로 인한 통신·신호 장애 발생 등 다양한 상황을 실험할 수 있다.

K-City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돼, 미리 예약하면 기업·대학·연구소, 개인·법인 등과 상관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사용 신청은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은 신청 서식을 작성해 교통안전공단에 제출하면 된다.

국토교통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K-City 내 고속도로 환경을 우선 개방해 우리나라의 자율주행차 개발이 보다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테스트 베드인 K-City가 2018년 말까지 차질 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자율주행#케이시티#고속도로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