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파킹, 마카롱택시-그린카 '모빌리티 스테이션 고도화’ 협약 체결
상태바
아이파킹, 마카롱택시-그린카 '모빌리티 스테이션 고도화’ 협약 체결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7.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배유미 기자] 주차 플랫폼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이 13일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 카셰어링 그린카와 함께 ‘도심 주차장 인프라 기반 스마트교대지와 모빌리티 스테이션 고도화' 협약을 체결했다.

업체들은 AI 무인주차장 아이파킹존에서 마카롱택시를 대상으로 '스마트 기사 교대'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현행 여객자동차법령상 택시 근무교대는 차고지에서 하도록 돼 있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6월 '차고지 밖 교대 서비스'를 ICT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로 허용했다.

그간 택시 업계는 대부분의 차고지가 도시 외곽에 있어 기사 수급 어려움을 겪었다. 근무교대를 위해 빈 차로 이동하는 경우도 많아 고객 불편과 회사 손실이 컸다. 이번 협약으로 도심 아이파킹존을 교대지로 활용하면 승객 불편 해소는 물론, 택시 회사의 수익 개선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양사는 스마트 기사 교대 시스템을 확대해 차량공유 브랜드 그린카와 '지능형 모빌리티 스테이션' 사업도 준비한다. 지능형 모빌리티 시스템은 다양한 이동수단이 주차장으로 모여 운전자 편의를 증대시키는 서비스들과 결합하는 '모빌리티 허브' 개념이다.

그린카에 픽업존을 제공하며 협업 중인 파킹클라우드는 아이파킹존 누적 주차 4억4000만대 빅데이터를 활용해 더욱 고도화된 카셰어링 픽업 장소와 해당 지역의 수요와 공급을 고려한 최적의 차종을 그린카에 추천할 계획이다. 또한, 그린카 멤버십 서비스에 아이파킹 할인 혜택도 제공할 수 있다.

파킹클라우드는 AI 머신러닝 LPR(차량번호인식)을 도입하고, 전국의 아이파킹존을 클라우드로 연결했다. 본사 통합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현장 이슈를 실시간 해결하고 소프트웨어 정기 업데이트도 무상 진행해 차량번호 인식률을 향상시킨다.

특히, 주차 공간에 ICT 기술을 고도화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현대자동차그룹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올해부터 ‘차량 내부 간편결제 시스템, 카페이’에 탑재되는 주차장 정보·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