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피링크, 200만 화소의 모션감지 WiFi 카메라 타포 C100 출시
상태바
티피링크, 200만 화소의 모션감지 WiFi 카메라 타포 C100 출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7.1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즉시 알람, 사생활 보호, 풍부한 기능의 앱 구현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티피링크 코리아(TP-Link, 이하 ‘티피링크’)가 200만 화소의 모션 감지 기능을 갖춘 타포(Tapo) C100 홈 보안 Wi-Fi 카메라를 출시했다.

타포 C100은 이번 출시로 티피링크의 스마트 홈 브랜드인 타포 시리즈에 추가됐다. 홈급 웹캠인 카드형 카메라 타포 C100은 시중에 판매되는 대부분의 카메라를 능가하는 성능과 효율적인 가성비를 제공한다. 

복잡한 설치 과정과 이미지 처리와 저장을 위해 추가 NVR 장비가 필요한 기존의 무선 카메라와 비교해 타포 C100은 무선을 통해 가정 내 공유기에 직접 연결되며, 촬영된 비디오는 SD 카드 저장 장치와 휴대 전화를 통해 볼 수 있게 만들어졌다. 따라서 추가 카메라와 하드웨어 저장 장치가 필요 없다.

이 신제품은 200만 화소로 1080p 해상도와 최대 30피트의 나이트 비전 기능을 갖추고 있어 고품질의 시청 환경을 제공한다. 낮과 밤 모든 시간에 원하는 모든 것을 명확하고 완벽하게 볼 수 있다.

타포 C100과 클라우드 서버를 통해 원격으로 집안 상황을 볼 수 있다. 외출했을 때 카메라를 통해 상황을 확인하고 양방향 오디오를 통해 집에 남아 있는 사람과 소통하는 등 가족에게 최대한의 안전을 제공한다.

누군가의 침입이나 무언가를 훔치는 것이 우려된다면 가족과 재산의 안전을 위해 카메라를 집, 차고 또는 지하실 입구로 비춰 둘 수 있다. 타포 C100은 움직임을 감지하면 어디서든 휴대 전화로 알림을 전송한다. 필요한 경우 수상한 사람을 막기 위해 경보 조명와 사이렌을 원격으로 켤 수 있다.

사생활 보호 기능도 있다. 카메라를 통해 녹화되지 않기를 원하는 순간이 있다면 ‘프라이버시 모드’를 켜서 카메라 렌즈를 물리적으로 닫아 개인 정보를 보호할 수 있다. 또한 로컬 마이크로SD 카드는 해킹을 방지한다.

타포 카메라(Tapo Camera) 무료 앱을 통해 사용에 필요한 모든 것을 손끝 하나로 구현할 수 있다. 비디오 상자를 체크해 이전 녹화를 재생할 수 있으며 기록은 날짜와 시간별로 정렬되므로 카메라를 선택해 필요한 것을 빠르게 찾아볼 수 있다. 특정 시간에만 녹화하고 싶은 경우 애플리케이션에서 일정을 설정할 수 있다.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장소의 경우, 카메라를 사전 설정해 해당 장소를 비추도록 움직이게 할 수 있다. 다음에 애플리케이션을 시작할 때 위치를 클릭하면 카메라가 해당 위치로 즉시 전환된다.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는 최대 4개의 카메라 뷰를 동시에 표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