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22개 중·교, 한복 교복 시범 도입
상태바
전국22개 중·교, 한복 교복 시범 도입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7.1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이르면 올 10월부터 전국 22개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한복 교복을 입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진흥원)과 함께 한복 교복을 시범적으로 도입하는 22개 중·고등학교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문체부와 교육부는 지난해 2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복 교복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6일부터 6월 26일까지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한복 교복 시범학교 공모에는 11개 시도에서 50개교가 신청했으며 심사를 거쳐, 신입생 교복비 지원대상 12개 학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대상이 아닌 10개 학교 등 총 22개 학교를 선정했다.

신입생 교복비 지원대상 학교에는 한복 디자이너 파견과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신입생 교복비 지원대상이 아닌 학교에는 교복 보급까지 지원한다. 교복 보급(동복, 하복 또는 생활복)은 교육부 권고에 따라 1인당 30만 원 한도 내에서 ▲1년 차 1~2학년, ▲2년 차 1학년, ▲3년 차 1학년 등 4개 학년을 대상으로 총 3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진흥원은 단체복 제작 경험과 생산 설비, 사후관리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지난 6월 ‘한복교복 전담 생산업체’ 4곳을 지정했다. 생산업체들은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이 아닌 학교 2~3개를 각각 배정받아 관리가 쉽고 땀 흡수와 통풍이 잘되는 기능성 원단으로 한복 교복을 제작한다.

이번에 시범학교에 선정되지 못한 학교는 진흥원 한복진흥센터 누리집에 공개된 디자인 사양서를 활용해 자체적으로 한복 교복을 도입하거나, 2021년 공모할 예정인 ‘2021년 한복교복 도입 시범학교’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빠르면 올해 10월부터 시범학교 학생들이 편한 한복 교복을 동복으로 입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한복 교복 디자인을 추가로 개발해 학생들에게 더욱 많은 선택지를 제공하고 내년에는 올해보다 조금 이른 시기에 한복 교복 도입 시범학교 선정 절차를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