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후각융합연구센터, 이공계분야 대학중점연구소선정
상태바
DGIST 후각융합연구센터, 이공계분야 대학중점연구소선정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6.3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DGIST는 후각융합연구센터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하는 이공계 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대학중점연구소 지원 사업은 우수한 이공계분야 대학부설연구소를 선정해 대학 연구 거점 구축과 연구 인프라 강화를 통한 우수 연구인력 양성에 기여하도록 지원하는 학술지원사업이다. 

이를 통해 DGIST는 최대 9년간 국비 총 69억여 원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대구시에서도 본 연구의 필요성을 공감해 동 기간 동안 7억여 원의 지자체 지원금을 별도로 확약했다.  

DGIST 후각융합연구센터는 21세기 브레인혁명시기의 도래로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는 가장 원초적이며 중요한 감각인 후각을 활용한 융합 과학지식 창출과 원천기술의 개발․상용화를 목적으로 2014년에 설립됐다. 

또한 관련 연구를 위해 뇌과학 전문가는 물론 인지과학, 정보통신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다학제 융합연구를 통한 우수논문 140여편과 국내외 특허 140여건 확보, 기술이전과 연구소기업 설립 등을 달성해 DGIST의 학사부와 연구부가 함께 참여하는 대표적인 학·연 협력의 모델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후각 관련 기초 연구 심화와 기초 연구 성과 연계 원천기술 개발 ▲후각 관련 향 산업과 바이오산업의 실용화 지원 ▲ 후각융합분야 전문 연구인력과 향 산업 전문가 양성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프랑스 향 산업 전문교육과정을 연계한 향산업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운영하기 위한 전문 인력 양성 플랫폼을 구축한다.

연구책임을 맡은 문제일 교수는 “삶의 질을 중시하는 미래사회의 후각 관련 지식과 기술을 기초연구부터 상용화연구)까지 견인하며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자 한다”며 “지역의 향 산업 전문가와 기업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기반 세계적 후각융합 중점연구소 위상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