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오차범위 10cm 이하’ 해양 위치정보 기술 개발 나서
상태바
해수부, ‘오차범위 10cm 이하’ 해양 위치정보 기술 개발 나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6.2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가 오차범위를 10cm 이하로 줄여 정밀도를 높이는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PNT)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PNT란 측위(Positioning), 항법(Navigation), 시각동기(Timing)를 의미한다. 최근 자율주행에 이어 자율운항 선박에 대한 국제적 논의가 계속됨에 따라, 국제해사기구(IMO)와 국제항로표지협회(IALA)는 자율운항을 위한 위성항법시스템(GPS)의 오차범위를 현재 10m에서 1/100 수준인 10cm 이하까지 줄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서비스 개념도 (출처: 해수부)

이에 대응하고자 미국, 유럽연합,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이 센티미터(cm)급 위치정보 서비스와 지상파 항법시스템을 이용한 안정적인 위치정보 제공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해수부도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270억 원을 투입해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고도화 기술개발 사업’을 실시한다.

해수부는 효율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에 ‘해양 PNT 연구단’을 설치하고 지난 24일 현판식을 개최했다. 해양 PNT 연구단은 향후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서비스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함께 실해역 실증을 통해 기술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또한, 개발기술의 국제 표준화도 함께 추진한다.

해양수산부 김민종 해사안전국장은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기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전파교란, 해킹 등으로부터 선박의 안전 항해를 지킬 수 있고, 자율운항선박 등 해양 스마트 기술의 상용화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