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해외 대학과 ‘디지털 뉴딜’ 이끌어 갈 인재 키운다
상태바
인하대, 해외 대학과 ‘디지털 뉴딜’ 이끌어 갈 인재 키운다
  • 김정진 기자
  • 승인 2020.06.20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김정진 기자] 인하대학교 이문규 컴퓨터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 그리드의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을 위한 사이버 보안 기술 개발 연구’를 제안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연구 기간은 이달부터 내년 5월 말까지 1년이다.

스마트 그리드란 기존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융·복합해 에너지 이용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전력 네트워크 시스템이다.

이 교수 연구팀은 미국 텍사스 A&M 대학-킹스빌 캠퍼스와 공동으로 사물인터넷과 인공 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스마트 그리드 데이터를 관리하는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또 이 플랫폼을 외부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사이버 보안 기술 관련 연구도 진행한다. 석·박사과정에 있는 대학원생 각각 2명씩 모두 4명을 미국 현지로 파견한다. 이문규 교수가 연구책임자를 맡고 노영태 컴퓨터공학과 교수, 원동준 전기공학과 교수, 정재학 전자공학과 교수가 함께 한다.

텍사스 A&M 대학-킹스빌 캠퍼스에서는 Taesic Kim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참여한다. 그의 연구실은 클라우드, 인공 지능, 사이버 보안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스마트 그리드 기반 기술 분야에서도 탁월한 연구성과로 인정받고 있다.

텍사스 A&M 대학-킹스빌 캠퍼스는 대량의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고성능 서버들을 갖춘 High Performance Computing(HPC) Center를 운영하고 있다.

연구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사이버 보안 기술 등 크게 두 가지 방향으로 진행한다. 스마트 그리드 운영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설계해 시스템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한다.

여기에 외부 공격으로부터 시스템을 보호하는 원천기술을 더한다. 해킹과 같은 방법으로 정보가 빠져나가더라도 얻을 수 있는 개인정보를 최소화해 경제적 손실을 최대한 낮추는 기술을 개발한다.

연구를 완성하면 전력 산업 기반 시설을 갖추는 데 필요한 비용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 안전하면서도 안정적인 전력 전달 서비스를 가능하게 한다.

이번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은 정보통신기술을 선도하는 나라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내 석·박사생을 해외, 실무 경험 등 연구역량을 갖춘 전문인력으로 양성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선발 학생은 6개월 이상 파견돼 현지 기관과 공동연구, 인턴십 기회를 얻는다. 파견 시기는 올해 하반기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조정 가능하다.

이문규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글로벌 인재 양성 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 정책에 따라 국가 경쟁력의 핵심인 고급 인재 확보, 미래 기술 성장 동력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사업이다”며 “기술적으로도 스마트 그리드,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사이버 보안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을 융합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