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게이츠 재단과 감염병 대응 솔루션 개발
상태바
KT, 게이츠 재단과 감염병 대응 솔루션 개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5.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 기반 감염병 대비 방역 연구에 3년간 120억 원 투자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KT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설립자인 빌 게이츠와 그의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설립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손을 잡고 감염병 대응 솔루션의 공동 개발에 나선다. 

KT AI/BigData서비스담당 변형균 상무(왼쪽 첫 번째)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혁신기술 솔루션 담당 이사 댄 와튼도프(Dan Wattendorf)(화면 속) 등 관계자들이 ICT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를 위한 화상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KT AI/BigData서비스담당 변형균 상무(왼쪽 첫 번째)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혁신기술 솔루션 담당 이사 댄 와튼도프(Dan Wattendorf)(화면 속) 등 관계자들이 ICT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를 위한 화상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KT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의 투자를 받아 3년간 120억 원 규모의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A Next Generation Surveillance Study for Epidemic Preparedness)’를 진행한다고 5월 18일 밝혔다. 

KT는 이번 연구로 ‘인공지능 기반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을 개발한다. 게이츠 재단은 연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50%를 펀드 형식으로 지원한다. 

KT는 신뢰도 높은 연구 성과를 얻기 위해 고려대학교의료원 김우주 교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모바일 닥터’, ‘메디블록’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은 독감 감시체계 운영과 병원체 유전자 서열 분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독감 유입과 유행 예측 모델링 ▲모바일 닥터는 앱 기반 독감 진단 데이터 분석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데이터 공유 플랫폼 개발을 담당한다. 

KT는 첫 번째 과제로 모바일 닥터와 함께 스마트폰으로 독감 유사 증상을 스스로 입력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 앱은 IoT 센서를 통해 측정된 이용자의 체온, 독감 증상 등을 저장한다. 이후 앱에 축적된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독감 가능성을 도출하는 알고리즘을 완성할 예정이다.

더불어 KT는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구 이동 이력과 독감 유전체 검사 데이터, 독감 유행지역을 분석해 독감 확산 경로를 규명하는 연구도 진행한다. 지역별 독감 발생추이를 분석하고 지역별 독감 시즌 예측 모델도 개발한다.

KT는 게이츠 재단과 진행하는 이번 연구가 ‘코로나19'와 같은 신·변종 감염병 대응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로 개발된 플랫폼과 알고리즘이 감염병 유행 이전에 위험을 알려, 감염병 조기진단에 도움을 주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9년 4월 KT는 글로벌헬스 연구기금인 ‘라이트(RIGHT)펀드’ 주최 ‘ICT포럼’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GEPP)’ 등 ICT 기반 감염병 확산 방지 활동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게이츠 재단 관계자가 KT의 감염병 대응 역량에 대해 관심을 보였고 이번 연구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게이츠 재단은 정보통신기술과 함께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대한민국의 방역 시스템이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점도 주목했다. '자가격리 안전보호 앱'을 통해 모든 자가격리자를 관리하고 있고,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 인프라는 재택근무·온라인 개학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성공적으로 이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