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정책연구소,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기반 마련을 위한 첫걸음 내디뎌
상태바
치안정책연구소,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기반 마련을 위한 첫걸음 내디뎌
  • 김정진 기자
  • 승인 2020.05.1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김정진 기자]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교통사고 분석을 위한 기반마련을 위해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를 시작한다.

정부의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에 따라 완전 자율주행차(Lv. 4)의 상용화 시기가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한다. 따라서 ‘부분자율주행차(Lv. 3) 안전기준 제정’이 이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자동차로유지’ 기능이 탑재된 자율주행차량 판매가 가능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경찰 고유업무인 ‘교통사고 조사와 분석’에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여 이번 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

주요 연구내용으로는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 프로세스 연구 등 ‘자율주행차 교통센터 구축 기반’에 대한 사항, 지방경찰청 ‘교통사고 공학분석실’ 연계 발전 방안, 자율주행차량 교통사고 조사 분야 선진 해외 사례 조사연구‘, '교통사고 정밀 분석’ 관련 해외 교통사고 조사 전문 독립 정부 기구 운영 사례, 경찰청 자율주행 정책·기술지원 체계 확립에 관한 연구가 있다.

치안정책연구소는 국내 유일의 치안종합 연구기관으로서,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여 치안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를 해오고 있다.

특히, 정부 주요부처(경찰청, 산업부, 과기부, 국토부)가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기획한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찰청의 전문기관 임무를 수행했다.

또한, 각 부처 전문기관과 함께 경찰청 전체사업의 ‘기술기획 총괄’을 담당하는 등 미래 자율주행 시대 교통 패러다임 변화대응과 치안기술 개발에 선도적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향후 교통사고 감소, 교통약자 지원, 교통정체 완화, 안전대책 마련, 교통운영 체계 개선, 교통사고 조사·분석 등 자율주행 시대 도입에 따른 경찰의 역할을 재정립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치안정책 연구소는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신호제어와 안전체계, 운전면허와 교통사고, 교통인프라와 법제도 개선 등 자율주행 상용화 체계완성을 위한 다각적인 연구를 통해 변화하는 교통환경에 선도적으로 대비해 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