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혁신선도프로젝트 9개 연구단 확정, 독자기술 확보 나서
상태바
소재혁신선도프로젝트 9개 연구단 확정, 독자기술 확보 나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5.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전기전자 부문 소재기술 창출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소재혁신선도프로젝트 수행과제와 진행을 맡을 9개 기관을 확정하고 융합 연구단을 공식 출범한다.

 

산·학·연 융합 기술개발 지원 예시

소재혁신선도프로젝트는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이후 정부차원의 기술 확보가 시급한 100대 핵심품목의 기술자립을 목표로, 개별 연구기관 등이 보유하고 있는 핵심기술에 기반해 품목의 성능 구현·고도화에 필수적이면서도 다수 품목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기술(플랫폼형)을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에 향후 5년간 총 2066억 원이 투자된다.

반도체(2개), 디스플레이(3개), 자동차(1개), 전기전자(3개) 등 주력산업 분야 핵심소재 공급안정화에 필수적인 독자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9개 산·학·연 드림팀이 본격 운영을 시작한다.

먼저, 핵심기술 융합을 통해 소재를 설계·구현하고, 개발된 소재의 부품화를 위해 공정을 확보하고, 시스템 구현·검증으로 이어지는 소재·공정·시스템을 패키지로 지원해 기술 완성도를 높인다. 개발된 기술은 사업기간 내 관련기업에 대형 기술이전을 완료하고, 연구단별 10억 원 이상의 기술료를 확보함으로써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공급망 구축에도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1개 공공(연), 35개 대학, 40개 기업이 참여해 9개 융합 연구단을 이뤄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공공연구기관을 총괄기관으로 ’정책지정‘하고 지정기관 중심으로 수요·공급기업과 대학이 참여하는 형태로 구성돼 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출범한 소재혁신선도본부를 통해 연구단을 밀착 지원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기업 여건을 고려해 참여기관의 민간부담금 비율을 완화하고 정부납부 기술료를 면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