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미국 미시간호 해저 케이블 660억 원 사업 수주
상태바
LS전선, 미국 미시간호 해저 케이블 660억 원 사업 수주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5.1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노후 케이블 교체하는 전력 수급 안정화 사업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LS전선이 미국 중북부 미시간호에 설치된 약 660억 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을 교체하는 사업을 수주했다. 이번에 LS전선이 수주한 사업은 1970년대 설치한 노후 해저 케이블을 2021년까지 교체해 미시간주의 전력 수급을 안정화하는 사업이다. 

미국은 설치한 지 오래돼 노후된 전력망이 많아 앞으로도 교체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내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개발도 해저 케이블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미국은 2050년까지 해상풍력에 의한 발전량을 연간 86기가와트(GW) 규모로 늘릴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8000만 이상의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S전선은 2006년 미국 초고압 케이블 시장에 진출한 이후 2017년 미국 첫 해상풍력단지 연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미국 해저 케이블 시장은 노후 케이블의 교체와 해상풍력 개발에 따른 신규 수요가 더해져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며 “LS전선은 기존 아시아 중심에서 벗어나 미국과 유럽, 아프리카 등 신시장 개척에 마케팅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은 미국뿐 아니라 세계 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이다. 2019년 대만에서 총 5000억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최근 유럽과 중동에서 수천억 원대 사업을 수주,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어 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