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KAIST, 인공지능으로 반도체 품질 높인다
상태바
SK하이닉스-KAIST, 인공지능으로 반도체 품질 높인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5.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SK하이닉스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반도체 난제 해결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다.

 

오늘 12일 SK하이닉스와 KAIST는 원격 화상회의로 ‘인공지능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K하이닉스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KAIST에 제공하고, KAIST는 이를 인공지능 모델로 분석한 뒤 반도체 품질을 예측해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지난 3월 이천 본사에 ‘인공지능 협력센터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고, KAIST측이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KAIST 대전캠퍼스와 성남-KAIST 차세대 ICT 연구센터에 별도의 보안공간을 마련했다.

문재균 KAIST 전기·전자공학부 학부장은 “보안이 생명인 반도체 기업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접근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첫 사례로, 반도체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연구는 물론 보안 관리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 송창록 DT 담당은 “대학이 개발한 최신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산업현장에 즉시 적용해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반도체 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AI 전문가들이 많이 나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