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국 최초 실증사업 연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상태바
부산시, 전국 최초 실증사업 연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4.1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배유미 기자] 부산시가 전국 최초, 산·학·관 협업을 통해 디지털 최신측량 기술을 도입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에 나선다.

부산시는 부산대학교 무인이동체융합연구소가 추진하는 IOT기반 해양도시관리 실증 클러스터 구축사업과 연계를 통해 측량비 등 약 1억8천만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드론을 활용해 측량하는 모습. (자료제공=부산시)
드론을 활용해 측량하는 모습. (자료제공=부산시)

지적재조사사업에 디지털기술이 접목되면 드론(Unmanned Aerial Vehicle, UAV)을 활용한 항공촬영과 3D 레이저스캐너, 이동 지도제작 시스템(Mobile Mapping System, MMS)을 통해 수집된 3D 데이터를 이용한 수치지형도와 측량성과 등 분석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부산시는 이를 통해 측량방식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면 평판측량 등 기존 측량방식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측량을 바탕으로 디지털 지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수치화된 지적 시스템을 통해 보다 효율적으로 국토를 관리하고, 경계분쟁을 해소하는 데에도 도움을 줘 시민 재산권 보호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또한, 부산대학교 산학협력연구소가 추진 중인 부산시는 앞으로 29개 지구, 약 7천 필지 지적재조사 업무에 디지털 최신 측량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적재조사사업은 지적불부합지를 새로 조사·측량해 지적공부를 바로잡기 위해 2030년까지 한시적으로 추진하는 국가역점사업”이라며 “앞으로 최신기술을 활용해 더 정확하고 신뢰받는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