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데이터센터, 2022년까지 지능형 클라우드 센터로 전환
상태바
범정부 데이터센터, 2022년까지 지능형 클라우드 센터로 전환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4.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DDC에 기반한 시스템으로 지역 센터 간 통합 관리 지원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하 관리원)이 정부 부처 업무 지원을 위해 하드웨어 2743식, 소프트웨어 809식을 일괄 도입·교체한다.

이는 내일 8일 시작되는 2020년도 ‘제1차 정보자원 통합사업’ 발주를 통해 진행되며, 1232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특히, 2022년까지 ‘지능형 클라우드 컴퓨팅 센터 전환’을 위해 대전 본원의 고용노동부 등 10개 기관 31개 업무를 SDDC(Software Defined Data Center) 기반 지능형 클라우드로 시범 전환한다.

 

지능형 클라우드 컴퓨팅 센터 개념 (출처: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지능형 클라우드 컴퓨팅 센터 전환은 기존 운영 중인 대전·광주센터와 신규 구축 중인 대구(2021년)·공주(2022년) 센터 간 서비스를 연계해, 단일 센터처럼 자유롭게 자동 운영·관리하기 위한 과제다.

관리원은 현재 운영 중인 G-클라우드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서버(SDC), 스토리지(SDS), 네트워크(SDN)를 사람의 개입 없이 소프트웨어로 자동제어하는 SDDC 기반 지능형 클라우드 구성방안과 운영체계를 2019년에 검증 완료했으며,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G-클라우드는 2013년부터 관리원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명칭이다.

지능형 클라우드로 전환하게 되면 정보자원 할당 시 업무처리 절차가 간소화·자동화되고, 4개 센터를 통합 관리·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모든 정보자원의 가상화 적용을 통해 공동활용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관리원은 국산 범용 서버와 공개 소프트웨어를 적극적으로 도입해,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은 물론 국내 IT산업 경쟁력 확보를 지원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