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1백만 개 마스크 기부한 홍콩 에이드리언 청 회장
상태바
한국에 1백만 개 마스크 기부한 홍콩 에이드리언 청 회장
  • 박재희
  • 승인 2020.03.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계 비즈니스 리더이자 뉴월드 그룹과 초우타이푹 주얼리 그룹 후계자인 에이드리언 청(鄭志剛) 회장이 한국에 마스크 1백만개를 기부했다.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에 1백50만개 마스크를 기부한데 이어 이번에 전달될 1백만개의 의료 등급 수술용 마스크는 한국 내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대구와 경북 지역에 우선 기부될 예정이며 또한 아동 권리 보장원과 사회 복지원에도 순차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전세계 리더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행 사례를 이어가고 있는 에이드리언 청(鄭志剛) 회장은 국내 백미당의 홍콩과 중국 사업의 파트너이자 전략 투자자로 구호 활동과 해외 기부에 앞장서고 있으며, 또한, 지난 1월부터 청 회장이 이끄는 홍콩계 재벌 뉴월드 그룹은 미화 7백만 달러와 4백50만개의 수술용 마스크를 병원과 사회적 기업, 그리고 대중에게 기부한 바 있다.

 

에이드리언 청(鄭志剛) 회장의 팀은 홍콩 내 소재 분석 및 나노 기술 업체 마스타 다이내믹사 와의 파트너쉽으로 박테리아와 바이러스를 차단하고 박멸까지 가능한 차세대 보급형 마스크를 개발 중에 있으며 글로벌 유통을 준비하고 있다.

 

홍콩 에이드리언 청(鄭志剛)회장의 이번 기부는 코로나 바이러스 판데믹과 이로 인한 의료 보급품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시작된 그의 글로벌 자선 기획 #LoveWithoutBorders 캠페인의 일환으로 집행되며 그간 한국 정부와 국민들이 보여준 코로나19의 대응방식과 극복에 놀라움과 함께 한국에 대한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에이드리언 청(鄭志剛)은 이번 기부에 앞서 “지금과 같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는 공용가치창출 (CSV: Create Shared Value)과 자원, 기술 그리고 기술 역량 공유에 있어 경계를 허물어야 하며 이를 통해 바이러스를 함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며 “나는 스스로를 한국의 오래된 친구라고 자랑스럽게 여기며 한국의 국가 유산과 문화 그리고 비즈니스에 대한 깊은 존경심을 바탕으로 한 유대 관계에 긍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청 회장의 대변인에 의하면 일일 생산량 최대 2십만 개의 마스크를 제작할 수 있는 생산 라인을 빠르면 4월 중순에 마련하기 위해 준비 중이며 또한 바이러스 박멸이 가능한 나노 기술을 사용한 차세대 마스크 리서치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또한 #LoveWithoutBorders 캠페인을 더 널리 알리고 전세계 저소득층에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도록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