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10세대 인텔 프로세서 장착한 XPS 13 9300 노트북 공개
상태바
델, 10세대 인텔 프로세서 장착한 XPS 13 9300 노트북 공개
  • 신동윤 기자
  • 승인 2020.03.2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신동윤 기자]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가 인텔의 10세대 프로세서를 장착한 새로운 프리미엄 노트북 ‘델 XPS 13 9300(Dell XPS 13 9300)’을 공개했다.

‘델 XPS 13 9300(Dell XPS 13 9300)’은 인텔의 차세대 노트북 기준인 ‘아테나 프로젝트’ 인증을 받은 13.4인치 노트북으로, 인텔 10세대 아이스레이크 프로세서(Intel 10th Gen Icelake processors) 코어 i5 혹은 i7을 탑재한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최대 19시간에 달하며, 무게는 약 1.20kg에 불과하다. 출시된 XPS 제품군 가운데 베젤의 두께가 가장 얇은 ‘보더리스 베젤(borderless bezel)’을 자랑하며, 델 울트라샤프 4K 울트라 HD+ 터치 디스플레이(UltraSharp 4K Ultra HD+ Touch Display)를 탑재할 수 있다.
델 XPS 13 9300은 최대 1TB의 NVMe 스토리지 탑재 지원과 더불어 최대 16GB를 지원하는 LPDDR4 메모리를 탑재했으며, 차세대 무선 통신 규격인 Wi-Fi 6(802.11ax)를 지원하는 인텔 킬러 AX1650(Intel Killer AX1650)을 장착하고 있다.
또한 PC 스스로 시스템 부하를 분석하고 이에 맞춰 성능과 소비 전력을 최적화하는 ‘인텔 다이나믹 튜닝 기술(Intel Dynamic Tuning Technology)’이 적용됐으며, 넓은 영역으로 열을 확산하기 위해 분리된 듀얼팬과 고열 전열(GORE Thermal Insulation) 기술, 히트파이프 등 진화한 열 설계는 효과적인 방열을 돕는다.
델 XPS 13 9300은 16대 10 비율의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으며, 디스플레이 4면에 모두 인피니티엣지(InfinityEdge) 기술이 적용돼 두께가 4.6mm에 불과한 슬림 베젤을 채택했다. 이 덕분에 화면 커버에서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면적의 비율은 91.5%에 이른다.
작고 가벼운 폼팩터는 이동성이 한층 강화됐다. 13.4인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폼팩터의 크기는 11인치급 일반 노트북 사이즈에 불과하며, 본체의 두께는 14.8mm로 이전 시리즈 제품 대비 6% 더 얇아졌다. 색상은 실버이며, 알루미늄 CNC 가공 바디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기계 가공된 알루미늄, 탄소 섬유, 우븐(Woven) 유리 섬유, 코닝 고릴라 글래스 등 고급 소재의 장착으로 본체의 내구성은 강화되고, 무게는 더욱 가벼워졌다.
이 외에도 새로운 델 XPS 13 9300에는 보다 안전한 로그인을 위한 보안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적외선 카메라 장착과 함께 윈도우 헬로(Windows Hello) 기술 적용으로 사용자가 노트북 주위로 다가오면 시스템이 알아서 로그인 한다. 지문 리더기 또한 전원 버튼에 내장돼 지문 인식 로그인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