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D, ‘13년간 연속 녹화’하는 마이크로SD 신제품 출시
상태바
WD, ‘13년간 연속 녹화’하는 마이크로SD 신제품 출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2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웨스턴디지털(Western Digital, 이하 WD)이 약 13년동안 연속 녹화할 수 있는 ‘샌디스크 맥스 인듀어런스 마이크로SD 카드(SanDisk MAX Endurance microSD Card)’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256GB 기준 최대 12만 시간 연속 녹화를 할 수 있으며, 기존 하이 제품 대비 최대 6배 높은 녹화 성능을 자랑한다. 클래스 10, UHS 스피드 클래스 3(U3), 비디오 스피드 클래스 30(V30) 을 지원하며, 풀 HD와 4K 고해상도 영상을 녹화할 수 있다.

차량용 블랙박스와 가정용 모니터링 시스템에 최적화된 용량과 성능으로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특히, 높은 온도의 자동차 내부, 비오는 야외, 충격, 방사선 등 다양한 환경을 견디는 우수한 내구성을 보여준다.

WD 코리아 조원석 지사장은 “많은 소비자들이 도로 위에서의 안전을 보장하고 개인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할 때 언제든지 중요한 영상 파일을 활용할 수 있길 원한다”고 전했다.

샌디스크 맥스 인듀어런스 마이크로SD 카드는 ‘하우디(howdy)’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32GB, 64GB, 128GB 세 가지 버전의 용량으로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