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인력 3년 새 5배 늘었으나 여전히 부족
상태바
미래차 인력 3년 새 5배 늘었으나 여전히 부족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0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미래차 산업기술인력이 2015년 9476명에서 2018년 5만 533명으로 5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분야별 산업기술인력 현원 변화 요인 분석 (출처: 산업부)

이는 연평균 74.7%의 성장 수치로 친환경차(4만 2443명, 7.3배↑), 자율주행차(5021명, 1.9배↑), 인프라(3068명, 3.3배↑) 분야에서 친환경차 분야가 특히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산업부는 증가요인으로 ▲2015년말 이후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신규 기업 증가 ▲기존 기업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영역 성장 ▲산업 간 융복합에 따른 산업 범위 확장을 꼽았다.

그러나 2018년 말 기준 부족인원은 1827명, 부족률은 3.5%로 여전히 인력은 더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분야별로는 인프라·자율주행차, 직무별로는 설계·디자인과 품질관리 직무, 학력별로는 대졸 학력에서 부족률이 높게 나타났다.

 

인적특성별 산업기술인력 부족인력 및 부족률 분포 (출처: 산업부)

산업부가 실시한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 참여 기업들이 산업기술인력을 채용할 때 고려하는 역량은 전문성으로 기계·자동차 공학 전공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전자 공학 전공자에 대한 수요도 높으며, 스마트카·인프라 분야 업체는 컴퓨터 공학 전공자를 선호하는 비율이 높게 드러났다.

산업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정부의 전략적 신산업 육성 정책이 민간 투자 활성화와 산업 간 융복합 등을 통해 산업 성장과 고용확대로 이어짐을 알 수 있었으며, 향후 이를 토대로 산업계 인력 미스매치 해소와 지속적인 혁신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단계별 인력 양성 정책을 적극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정부는 지난 10월 수립한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 2030년 국가 로드맵’을 바탕으로 미래차 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