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년 한 우물' 한국 지멘스 DI, 토마스 슈미드 신임대표 임명
상태바
'32년 한 우물' 한국 지멘스 DI, 토마스 슈미드 신임대표 임명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2.18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글로벌 전기·전자 기업 한국 지멘스가 디지털 인더스트리(DI) 신임 대표에 토마스 슈미드(Thomas Schmid)를 공식 임명했다. 

토마스 슈미드 DI 대표는 제조업의 디지털화·자동화에 주력하는 디지털 산업 포트폴리오와 국내 스마트공장 사업을 총괄하며, 기업의 생산성과 효율성 혁신을 담당하게 된다.

토마스 슈미드(Thomas Schmid) 한국지멘스 DI 신임 대표
토마스 슈미드(Thomas Schmid) 한국지멘스 DI 신임 대표

또한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수장으로, 인공지능(AI)·에지 컴퓨팅·5G 산업·자율 처리 시스템·적층 가공 등 최첨단 기술을 통해 국내 산업 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한 기틀을 마련할 예정이다. 

독일 태생인 슈미드 대표는 1988년 지멘스 그룹에 입사해 32년간 산업 자동화와 디지털 플랫폼 사업 분야에 한 우물을 판 전문가로, 뛰어난 리더십과 추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중국·일본 지사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동아시아 시장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깊은 것 또한 그가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의 수장으로 임명된 이유 중 하나다. 

그는 2002년부터 2004년까지 일본에서 야스카와(Yaskawa) 지멘스 자동화 사업본부 수석 부사장을 역임했으며, 2004년부터 2008년은 지멘스그룹에서 산업자동화, 드라이브 사업본부 수석 부사장을 지냈다.

이어 2008년에서 2012년까지 4년간 중국지멘스 수석 부사장 겸 인더스트리 영업 사업부 총괄을 역임하다 2012년부터는 지멘스 본사로 복귀해 수석 부사장직 수행, 이번에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대표 취임까지 그룹의 디지털 팩토리 사업과 각종 전략 프로젝트를 진두지휘 해왔다.

슈미드 신임 사장은 취임에 앞서 “성장이 쉽지 않은 글로벌 경제상황 속에서 한국 제조업의 기술 리더십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디지털화 전략과 지속가능한 솔루션 제공을 통해 한국 정부와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