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안내하는 마을 합승택시 ‘셔클’, 시범 운영 시작
상태바
인공지능이 안내하는 마을 합승택시 ‘셔클’, 시범 운영 시작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2.1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KST모빌리티(이하 KSTM)와 오늘 14일부터 서울 은평뉴타운(은평구 진관동)에서 인공지능(AI) 플랫폼이 적용된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Shucle)’을 시범 운영한다.

 

셔클은 이용자가 약 2km 반경의 서비스 지역 내에서 차량을 호출하면, 대형승합차(쏠라티 11인승 개조차)가 최적 경로를 따라 운행하며 승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태우고, 내려주는 수요응답형 라이드 풀링 서비스(Ride Pooling)다. 라이드 풀링 서비스란 경로가 비슷한 승객을 함께 태워 이동시켜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적용된 인공지능 기술은 현대자동차그룹 인공지능 전문 조직인 ‘에어랩(AIR Lab, Artificial Intelligence Research lab)’이 개발한 ‘실시간 최적경로 설정(AI Dynamic Routing)’ 기술이 적용됐다. 인공지능에 기반해 실시간 이동 수요를 분석해 최적 경로를 찾고, 정확한 대기 시간과 도착 시간을 예측해 차량을 효율적으로 배치해준다.

현행 택시발전법상 택시 합승 서비스는 금지돼 있으나, 작년 11월 현대차와 KSTM의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로 지정돼 이번 시범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셔클은 셔틀(Shuttle)과 서클(Circle)의 합성어로, 커뮤니티 내에서 편안하고 자유롭게 이동하는 모빌리티 환경을 구현하고자 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이번 서비스는 오늘부터 3개월 간 은평뉴타운 주민 100명(주민 1명당 가족 3명이 이용할 수 있으며 유아와 반려 동물 가능)을 선정해 시범 운영된다. 체험을 원하는 해당 지역 주민은 셔플 홈페이지(http://shucle.com)에서 신청할 수 있다.

현대차는 차량을 정기적으로 세차, 소독해 탑승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청결 상태를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