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트렌트 항공 엔진', 25년간 1억 4500시간 비행
상태바
롤스로이스 '트렌트 항공 엔진', 25년간 1억 4500시간 비행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2.1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10년치 주문량, 지난 10년의 성과와 맞먹어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롤스로이스(Rolls-Royce)가 자사의 항공용 트렌트(Trent) 엔진 제품군이 출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히며, 그간의 성과를 공개했다. 트렌트 엔진이 항공 업계에 처음 도입된 건 1995년 2월 28일 첫 비행을 시작한 캐세이퍼시픽(Cathay Pacific) 항공사의 에이버스 A330부터다. 

롤스로이스 트렌트 엔진
롤스로이스 트렌트 엔진

■ 트렌트 엔진 25년 성과

▲1억 4500만 시간 이상의 엔진 비행시간 달성, 이는 태양과 지구를 약 390번 왕복하는 시간과 같다. ▲휴가, 출장, 인도적 임무 등 약 35억명 수송 ▲지속적인 고객사 확장으로 현재 전 세계 트렌트 운용사는 132곳에 달함 ▲광동체(Widebody) 시장에서 한 자릿수 점유율을 차지했던 롤스로이스는 오늘날 거의 두 대 중 한 대의 광동체 항공기에 동력을 공급하는 기업으로 성장함 ▲비행시간 세계 기록 달성 - 트렌트 700으로 구동되는 아에로플로트(Aeroflot) 항공사의 A330은 분해수리 없이 5만 시간의 엔진 비행시간을 달성했다.

트렌트 엔진은 트렌트 500, 트렌트 700, 트렌트 800, 트렌트 900, 트렌트 1000, 트렌트 XWB 및 트렌트7000 등 7개의 시리즈로 구성돼 있다. 첫 출시 후 25년이 흘렀지만 수요 증가로 인해 여전히 엔진 생산은 지속되고 있다. 10년 전 1500개였던 트렌트 서비스는 오늘날 4000개를 넘어섰고, 향후 10년간 이미 수천 대 이상의 트렌트 엔진 주문이 완료된 상태다. 

롤스로이스는 미래를 위한 대응전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중 하나는 항공 시장의 성장으로 계속해서 증가 중인 엔진 유지보수 서비스 요구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이다. 롤스로이스는 글로벌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장함으로써 이런 요구에 부응하고 있다.

 

■ 트렌트 엔진의 미래 개발 위한 테스트베드 구축 

또한 엔진 처리량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테스트베드에도 투자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테스트베드인 테스트베드 80은 7500평방미터 규모로 영국 더비에 위치해 있으며, 2020년 말 처음으로 트렌트 엔진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2021년이면 이 테스트베드는 롤스로이스의 트렌트 계획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울트라팬 엔진 시험기는 2020년대 말까지 서비스 가용성을 제공하고, 최초의 트렌트 엔진에 비해 연료 소비를 25%까지 개선하는 개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 베드에서 지상 테스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롤스로이스는 고객의 서비스 요구를 충분히 파악할 수 있도록 고객 서비스 센터(CSC: Customer Service Centre) 네트워크를 구축해 아시아, 중동, 아메리카, 유럽, 중국에서의 고객 대응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